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흥국생명의 4연패 부진을 끊고 이재영이 울었다. 대표팀 차출 논란부터 시작해 팀의 부진까지 겹쳤던 이재영은 눈물을 흘리며 마음고생을 털어놨다.

흥국생명은 12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프로배구 2017-2018 V리그 여자부 경기에서 GS칼텍스를 세트 스코어 3-0(27-25 25-20 25-23)으로 제압했다.

이 경기로 흥국생명은 승점을 7점으로 올리며 GS칼텍스(승점 6)를 6위로 끌어내리고 5위로 올라섰다.

이날 경기의 수훈 선수는 단연 이재영이었다. 이재영은 무려 25득점을 폭발시켰다. 외국인 선수 테일러 심슨이 1세트 도중 부상을 당해 이탈했음에도 이재영의 무시무시한 존재함은 팀의 4연패를 끊는데 충분했다.

경기 후 이재영은 방송 인터뷰를 통해 눈물을 쏟았다. "너무 좋아서 울었다. 그동안 전부 마음고생이 많았다“고 말한 이재영에 대해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도 "올해는 재영이에게 힘든 해였다. 여전히 어린 선수”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재영은 시즌 시작전부터 대표팀 차출 논란에 휩싸였고 시즌 개막 후에도 팀의 에이스로서 부진을 막지 못했다는 비난에 시달려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2 16:57:5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