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이제 너다”

냉정한 승부의 마무리는 인정과 존경이었다. 아오르꺼러(22,XINDU MARTIAL ARTS CLUB )와 후지타 카즈유키(47, TEAM FUJITA)가 케이지에서의 치열한 경기 후 훈훈한 스토리로 감동을 줬다.

지난 11일 중국 석가장 하북체육관에서 XIAOMI ROAD FC 044에서 아오르꺼러가 후지타 카즈유키를 1라운드에 TKO로 물리쳤다.

아오르꺼러와 후지타 카즈유키는 경기 전날 진행된 계체량 행사에서 불꽃 튀는 신경전을 벌였다. 가벼운 악수로 시작해 눈싸움, 그리고 몸싸움까지 번지며 험악한 분위기가 조성됐다. 후지타 카즈유키가 “한 번 해보자는 거야?”라며 아오르꺼러에게 다가가며 화를 냈고, 아오르꺼러도 “내일 두고 보자”며 칼을 갈았다. 두 거구의 몸싸움이 벌어져 심판들이 급히 제지하며 상황을 수습했다.

거친 신경전으로 긴장감이 고조됐다. 그러나 신경전과 달리 경기가 싱겁게 종료됐다. 아오르꺼러가 일방적인 우세 속에 후지타 카즈유키를 꺾었다. 경기 시작 직후 테이크다운 시도를 방어해낸 뒤 여유있게 타격으로 상대를 공격한 아오르꺼러의 승리였다.

승리가 확정된 후 아오르꺼러는 곧바로 후지타 카즈유키를 향해 고개를 숙였다. 패한 상대를 향한 존경의 표시였다. 후지타 카즈유키도 아오르꺼러를 인정하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케이지에서 내려온 후 아오르꺼러는 곧장 후지타 카즈유키를 찾아갔다. 그의 상태를 체크하고, 고맙다는 말을 전하기 위해서다. 후지타 카즈유키와 만난 아오르꺼러는 고개를 숙이며 다시 한 번 존경을 표했다. 자신과 상대해줘서 고맙고, 존경한다는 인사도 잊지 않았다.

아오르꺼러는 “존경하는 선수와 싸울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4연승을 해서 굉장히 기쁘다. 한국에서 훈련을 하면서 이번 경기를 준비했다. 경기를 할 때 나쁜 습관들이 있었는데, 한국에서의 훈련으로 모두 고칠 수 있었다. 정문홍 대표님이 한국에서의 훈련을 지원해주셨다.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후지타 카즈유키도 아오르꺼러의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아오르꺼러는 격투기를 대하는 마음이 진지하고, 열심히 하는 선수다. 젊고, 실력도 좋다. 중국에서만 국한되지 않고, 세계로 뻗어나가는 훌륭한 선수로 성장했으면 좋겠다. 무제한급에서 그동안 내가 열심히 해왔는데, 이제 (주인공은) 너다”라며 아오르꺼러를 격려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2 14:59:3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