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수진 기자]마리아 샤라포바(86위·러시아)가 약 5개월 만에 투어 대회 준결승에 올랐다. 2년 만에 우승의 갈증을 채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샤라포바는 13일 중국 톈진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톈진오픈(총 상금 42만6750달러) 5일째 단식 3회전에서 스테파니 푀겔레(196위·스위스)를 상대로 2-0(6-3 6-1) 승리를 거뒀다.

이번 대회 세 경기에서 샤라포바는 상대에게 단 한 세트도 뺏기지 않으며 올해 두 번째로 투어 대회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앞서 샤라포바는 지난해 1월 호주오픈에서 약물 양성 반응이 나와 국제테니스연맹(ITF)으로부터 15개월 자격 정지를 당한 바 있다.

올해 4월 말에야 다시 코트에 선 샤라포바는 첫 대회로 치른 포르셰 그랑프리에서 4강까지 진출했다. 이후 대회 5개를 더 치렀으나 최고 성적은 16강 진출에 그쳤다.

샤라포바의 이번 대회 4강 진출은 약 5개월 만에 이룬 쾌거다. 펑솨이(25위·중국)-사라 소리베스 토르모(94위·스페인) 경기 승자가 샤라포바와 준결승에서 맞붙게 된다.

한편 샤라포바는 2015년 5월 WTA 투어 이탈리아 인터내셔널 이후 우승이 없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16:32:5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