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청담=김명석 기자] 웃지 못 할 출사표부터, 다른 팀 감독과 선수를 향한 직설적인 질문까지. V리그 미디어데이의 분위기메이커는 단연 김세진 OK저축은행 감독이었다.

김세진 감독은 12일 오후 2시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진행된 2017~2018 프로배구 V리그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유쾌한 몇 마디로 장내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다소 긴장된 분위기 속에 진행된 미디어데이는, 김 감독 덕분에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변해갔다.

그는 출사표를 밝히는 순서부터 입담을 발휘했다. 지난 시즌 순위대로 새 시즌 출사표를 밝힌 가운데, 김 감독은 가장 마지막에 출사표를 던졌다.

그는 “1등 했다가, 꼴찌 했다가 별 짓 다한다. 신진식 삼성화재 감독이 처음으로 봄배구를 못했다고 했는데, 1등하다가 꼴찌하면 더 심하다”며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러면서 “절치부심했다. 기대에 충족시키는 모습을 못 보여드리더라도, 우리의 색깔을 되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출사표를 전했다.

다른 팀 감독·선수를 향해 자유롭게 질문을 던지는 순서에서도 분위기메이커는 단연 김 감독이었다. 사회자가 첫 질문 대상자로 자신을 지목하자 그는 “왜 어려운건 나부터냐”고 답했다.

그리고는 앞줄에 앉아있던 정지석(대한항공)을 향해 “FA 언제냐”는 짓궂은 질문을 던졌다. 파격적인 질문에 장내는 또 다시 웃음바다가 됐다.

정지석이 당황한 기색을 보이자 김 감독은 “(박기원)감독님이 안계시면 문제가 되지만, 계시니까 상관없지 않느냐”면서도 “미안해. 대답 안 해도 돼”라며 상황을 정리했다. 진땀을 흘리던 정지석은 “대한항공이 좋다”는 말로 대신 답했다.

김 감독의 짓궂은 질문은 ‘절친’ 김상우 우리카드 감독에게도 향했다. 그는 김상우 감독을 향해 “나는 다크호스를 꼽는 질문에 우리카드를 꼽았다”면서 “그런데 왜 너는 말을 안 하느냐. 우리가 그 정도도 안 되느냐”며 웃었다.

김상우 감독은 “그 기사를 보고 고마웠다. 특별히 보여준 것은 없는데, 좋은 평가를 해줘서 역시 친구밖에 없다”며 웃으며 답했다. “오늘 술 사”. 장내를 또 다시 웃음바다로 만든 김세진 감독의 한 마디였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2 15:11:04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