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수진 기자]국내에서 열리는 첫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규 대회인 CJ컵에 최경주(47)와 배상문(31), 안병훈(26)이 출격한다.

CJ그룹은 14일 “최경주, 배상문, 안병훈의 CJ컵 출전이 확정됐다”며 “이번 대회 좋은 성적을 통해 한국 남자 골프 실력을 전 세계에 선보이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CJ컵 대회는 오는 10월 19일부터 나흘간 제주 클럽 나인브릿지에서 열린다.

앞서 저스틴 토머스(미국), 제이슨 데이, 애덤 스콧(이상 호주) 등 세계 정상급 선수들의 CJ컵 출전 소식이 전해졌다. 이들을 포함해 이 대회에는 총 78명이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출전 선수는 PGA 투어 페덱스컵 포인트 상위 60명과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5명, 아시안투어 2명, 10월 9일 기준 세계 랭킹 한국 선수 상위 3명, CJ 초청 선수 8명으로 구성된다. 안병훈은 세계 랭킹 상위 자격, 최경주와 배상문은 초청 선수 자격으로 출전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4 10:27:5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