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신안천일염 이세돌 9단(오른쪽-승자)vs화성시코리요 강유택 8단. 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랭킹 1위와 3위를 주장으로 보유하고도 전반기 내내 하위권을 멤돌고 있는 두 팀.

2승4패의 7위팀과 1승6패의 9위팀의 대결에서 이세돌의 신안천일염이 승리했다. 신안천일염은 13일 저녁 열린 2017 KB리그 8라운드 4경기에서 화성시코리요를 3-2로 눌렀다.

9개팀이 더블리그를 치르는 바둑리그의 정규시즌은 총 18라운드. 다른 팀들보다 한발 앞서 반환점을 도는 승부에서 신안천일염이 모처럼 힘을 냈다. 지긋지긋한 4연패의 사슬을 끊어내며 동그라미로 전반기 마지막을 장식했다.

상대팀 주장이자 바둑리그의 에이스인 박정환 9단이 페어대회 출전으로 오더에서 빠진 것이 크나큰 호재로 작용했다. 팀의 중심추 역할을 하는 랭킹 1위가 빠지자 공표된 오더의 무게 중심부터가 신안천일염 쪽으로 기울어 보였다.

주장의 부재는 선수들의 사기에도 적잖은 영향을 미치고 어깨를 무겁게 하기 마련. 화성시코리요의 젊은 선수들이 출발부터 부담에 허덕인 반면 신안천일염의 '30대 트리오'는 푸트웍이 한결 자유로웠다. 2지명 조한승 9단이 최재영 3단을 상대로 쉬운 선제점을 올렸다. 이어 같은 4지명 대결에서 목진석 9단이 김승재 7단에게 1집반 역전승을 거두며 2-0으로 앞섰다.

결승점은 후반전이 시작 된 지 한 시간도 못 돼 나왔다. 이날의 빅매치라 할 양 팀 1.2지명 대결에서 이세돌 9단이 강유택 8단을 불과 55분, 99수 만에 불계로 제압하며 3-0으로 승부를 끝냈다.

중계석에서 "강유택이 선전하고 있는 것 같다"는 진단이 내려질 무렵 이세돌이 진작부터 보고 있던 무시무시한 노림이 꿈틀대기 시작했다. 그로부터 얼마 안 가 백의 보가였던 좌상 일대가 쑥대밭으로 변했고, 더이상 바둑을 둘 수 없게 된 강유택 8단이 쓸쓸히 돌을 거두는 장면이 화면을 탔다.

화성시코리요는 장고대국에서 5지명 송지훈 3단이 한상훈 8단에게 역전승을 거두는 등 후반 두판을 만회했지만 그것이 오히려 아픔으로 다가왔다. 박지훈 감독이 거듭 “괜찮아, 다음 경기를 이기면 되지 뭐" 하면서 선수들을 다독거려 봤지만 ‘박정환이 있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은 꺼진 재속의 불씨처럼 마음에 남아 쉽사리 사그러들지 않았다.

선두 정관장 황진단과 2위 포스코켐텍의 연승 경쟁이 날로 뜨거움을 더해가는 바둑리그는 내주 목요일 티브로드-정관장 황진단의 대결을 시작으로 전반기 마지막 라운드인 9라운드를 속개한다.

9개팀이 더블리그를 벌여 와일드카드를 포함한 상위 다섯 팀이 포스트시즌에 올라 순위를 다투는 2017 KB리그의 상금은 1위 2억원, 2위 1억원, 3위 5,000만원, 4위 2,500만원,5위 1,500만원.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4 11:56:4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