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저스틴 토머스(24·미국)가 PGA 챔피언십 정상에 올랐다.

토머스는 14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 퀘일 할로 클럽에서 열린 제99회 PGA 챔피언십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3개로 3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8언더파 276타를 친 토머스는 패트릭 리드(미국) 등 공동 2위권에 2타 앞선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상금은 189만달러(약 21억6000만원).

생애 첫 메이저대회 정상에 오른 토머스는 PGA 투어 통산 5번째 우승에도 성공했다.

아시아 선수로는 2009년 양용은(45)에 이어 두 번째 메이저대회 우승에 도전하던 일본 마쓰야마 히데키는 최종합계 5언더파 279타로 공동 5위로 대회를 마쳤다.

커리어 그랜드 슬램에 도전하던 조던 스피스(미국)는 2오버파로 안병훈(26) 등과 함께 공동 28위.

한편 3라운드까지 단독 선두를 달리던 케빈 키스너(미국)는 4언더파 280타로 공동 7위로 떨어졌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1오버파 285타로 공동 22위.

3라운드까지 단독 1위였던 키스너는 4언더파 280타로 공동 7위에 머물렀다.

제이슨 데이(호주)는 1언더파 283타로 공동 9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이븐파 284타로 올해 US오픈 우승자 브룩스 켑카(미국), 재미동포 제임스 한 등과 함께 공동 13위에 올랐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1오버파 285타로 공동 22위를 기록했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4 08:42:28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