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한국 남자 배구가 2018 세계선수권대회 아시아 예선전에서 이란에 완패했다.

세계랭킹 21위의 한국 대표팀은 12일(이하 한국시간) 이란 아르다빌에서 종료된 아시아 예선전 A조 풀리그 2차전에서 세계랭킹 8위 이란에 세트 스코어 0-3(10-25 25-27 18-25)으로 패했다.

지난 10일 대표팀은 한수 아래의 전력으로 평가된 세계랭킹 35위 카타르와의 경기에서 2-3으로 패했다. 이날 상대했던 이란은 아시아 최강 팀 중 하나다.

그렇게 이날 패하면서 A조(카타르, 이란, 세계랭킹 20위 중국, 세계랭킹 35위 카자흐스탄)에서 내년 세계선수권대회 본선행을 노린 한국팀의 계획에 비상등이 켜졌다.

A조에서는 2개 팀이 본선에 나서며 아시아 예선 B조에서는 일본과 호주가 본선행을 티켓을 챙겼다. 2연패를 당한 대표팀은 남은 두 경기에서 모두 이기고 다른 나라의 결과를 기다려야 한다.

한국은 13일 오후 8시 중국, 14일 오후 8시 카자흐스탄과 격돌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2 11:22:2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