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슈퍼루키' 박성현(24)이 세계랭킹 '톱5' 에 집입했다.

박성현은 17일 발표된 세계랭킹에서 7.17점으로 5위에 올랐다. 종전 순위는 11위였다.

그는 이날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에서 종료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US여자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순위를 크게 끌어올렸다.

1위는 US여자오픈에서 공동 3위에 오른 유소연(27)으로 9.33점으로 4주째 최고의 자리를 지켜내고 있다.

2∼4위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8.06점), 렉시 톰프슨(미국·7.82점), 리디아 고(뉴질랜드·7.43점)로 큰 변동은 없었다.

전인지(23)는 지난주보다 한 계단 내려간 6위(6.87점), 박인비는 3계단이 떨어진 10위(5.86점)다.

그리고 박성현에 이어 이번 US오픈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아마추어 여고생 골퍼 최혜진(18)은 38계단이나 상승해 24위(3.36점)에 올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7 18:03:1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