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3일(이하 한국시각) 열리는 NBA 드래프트를 앞두고 큰 트레이드가 일어났다. 보스턴 셀틱스와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가 서로 2017년 드래프트 전체 1순위와 3순위 픽을 20일 교환했다.

여기에 보스턴은 필라델피아로부터 받은 2018년 LA 레이커스의 1라운드 픽 또는 2019년 새크라멘토 킹스의 1라운드 픽 중 레이커스의 다음 시즌 성적에 따라 1장을 쓸 수 있게 됐다. 즉 레이커스가 2순위에서 5순위 사이로 정해진다면 보스턴이 행사하게 되고, 그렇지 않다면 2019년 새크라멘토의 픽을 행사하게 된다.

이미 이 트레이드에 관한 소식은 지난 18일 양 구단이 합의했다는 정보가 나왔고 20일에 공식적인 거래가 이뤄졌다. 처음 소식이 나왔을 때만 해도 리그 전역에 상당한 파란을 일으켰다.

그래도 예전부터 보스턴이 어떤 움직임을 가지리란 예측은 충분히 할 수 있었다. 보스턴은 최고의 신인이 절실히 필요한 팀이 아니기 때문이다. NBA 동부지구 1위로 마감하기까지 한 좋은 성적에서 더 높은 곳을 바라볼 동기가 분명 존재한다.

  • 보스턴의 대니 에인지 단장이 흔히 볼 수 없는 큰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AFPBBNews = News1
▶전체 1순위 지명 예상 선수에 대한 엇갈린 평가

2017년 NBA 드래프트의 전체 1순위로 유력하게 예상되는 선수는 워싱턴 대학 출신의 마켈 펄츠다. 포인트 가드로서 갖춰야 할 핵심 재능들을 높은 수준으로 고루 갖췄기 때문에 상당한 기대를 받고 있기도 하다.

하지만 보스턴은 펄츠에 대해 다른 평가를 갖고 있다는 해석이 있다. 펄츠보다는 다른 유망주가 자신들에게 더 적합하다는 것이다. 보스턴의 농구 단장 대니 에인지는 트레이드 발표에서 “우리가 1순위로 뽑을 선수는 우리가 3순위에 있을 때 뽑을 선수와 같다”고 밝혔다.

에인지는 2년여에 걸친 평가를 통해 내린 결론이라 했다. 즉 펄츠가 아닌 다른 선수에 줄곧 눈을 맞추고 있었다는 이야기다. 또는 최근 펄츠가 보여준 기량 측정에 만족하지 않았기 때문에 바뀐 결정으로도 보인다.

▶가드가 아닌 다른 포지션이 필요한 보스턴

보스턴은 동부지구 1위로 2016~17시즌을 마감했다. 이런 성적이지만 지구 결승에서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에게 일방적인 패배를 당했다. 이에 대해 보스턴은 바로 다음 시즌의 전력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필요할 가능성이 높다.

우선 보스턴은 포인트 가드에 아이제이아 토마스라는 스타 선수를 보유하고 있다. 정규 시즌을 리그 3번째로 높은 개인 평균 득점(28.9점)으로 마친 토마스는 다음 시즌까지 보스턴과 계약이 맺어져 있다. 여기에다 마커스 스마트도 출전 시간을 많이 받는 가드로 존재하고 있다. 따라서 포인트 가드에 보스턴은 큰 수요가 있지 않다.

보통의 하위 팀이 아닌 높은 성적에서 다음 시즌을 바라봐야 하는 보스턴 입장에서는 현재의 수요에 민감할 수 있다. 우선 보스턴의 가장 큰 수요는 빅맨에 있다. 플레이오프에서도 수비 리바운드에 큰 고전을 겪기도 했다. 하지만 2017년 드래프트에는 높은 기대치를 보여준 빅맨 유망주가 없다.

대신 스몰 포워드에는 높은 기대치의 선수들이 있다. 1,2순위 예상 선수들이 포인트 가드들이라면 3,4순위에선 스몰 포워드들이 보통 예상되고 있다. 캔자스 대학 1학년을 마친 조쉬 잭슨 또는 듀크 대학 1학년을 마친 제이슨 테이텀이 그들이다.

잭슨이나 테이텀이나 구단들이 탐낼 만한 조건을 갖고 있는 만큼 보스턴의 원래 목표가 이 두 선수 중 한 명에게 맞춰 있었을 수 있다.

  • 잭슨은 좋은 운동능력과 투쟁심으로 높은 기대를 받는 포워드다. ⓒAFPBBNews = News1
▶또 다른 트레이드의 가능성

아무리 유능한 신인이라도 신인 시즌에는 한계가 있기 마련이다. 특히나 최근에는 주로 대학을 1년만 보내고 오는 경향이기 때문에 경력 초기에는 고전하기 일쑤다.

때문에 보스턴이 이번의 드래프트 픽 트레이드를 통해 신인보다는 이미 검증된 스타 선수를 겨냥하고 있다는 해석도 있다. 얼마 후의 미래보다는 당장 현재의 전력에 집중해야 하는 보스턴이기 때문이다.

이미 보스턴은 이번을 포함 그간의 트레이드들을 통해 쌓아 놓은 좋은 드래프트 픽들이 있다. 이를 통해 스타 선수는 보유하고 있지만 신통치 않은 성적의 팀들과 거래를 타진할 수 있다. 흔히 드래프트 픽 트레이드가 드래프트 당일 현장에서 이뤄지는 데에 비해 이번 트레이드가 드래프트를 며칠 앞두고 나온 것도 이 추측을 뒷받침한다.

▶화제의 중심이 된 보스턴

원래 보스턴이 갖고 있던 1순위 픽은 브루클린 넷츠와 맞교환으로 얻어낸 권리다. 2013년 여름에 있었던 대형 트레이드의 일환으로 얻어낸 조건이다. 이런 호재를 놓고 보스턴이 꽤 파격적인 움직임을 보였다.

이제 당분간 올해 여름에는 보스턴에 이목이 집중될 수밖에 없다. 드래프트 당일 보스턴이 3순위 픽을 통해 뽑는 선수에게도, 혹은 대형 트레이드를 통해 들여올 선수에 대해서도 그 화제성은 크다. 또한 어떤 과정을 통해 이뤄진 전력 보강이 클리블랜드에 대적할 수준인지도 중요한 척도다. 스포츠한국 이호균 객원기자 hg0158@daum.net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4:00:1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