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인디애나 페이서스 몬타 엘리스.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종민 기자] 인디애나 페이서스의 몬타 엘리스와 디트로이트 피스톤스의 레지 불록이 다음 시즌 5경기 출장 정지 조치를 받았다.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19일(이하 한국시각) "엘리스와 불록이 NBA 반-약물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5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NBA 사무국은 지난 17일 두 선수의 징계 사실을 발표했지만 구체적인 위반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인디애나의 케빈 프리차드 단장은 "아주 심각한 문제"라면서 조만간 구단 차원에서 이 문제를 다룰 것이라고 밝혔다. 디트로이트의 대변인 역시 징계를 받은 사실에 대해 시인하면서 추가적인 답변은 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19 16:13:3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