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LPGA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김지현(26)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 새로운 강자로 등장했다.

김지현은 18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장(파72)에서 열린 기아자동차 제31회 한국여자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5개를 잡아내며 3언더파 69타를 쳐 최종 합계 5언더파 283타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이날 경쟁자였던 정연주(25)와 김민선(22)을 2타차로 제압하며 우승을 차지한 김지현은 올 시즌 가장 먼저 3승 고지를 밟았고 우승 상금 2억 5000만원을 보태면서 상금랭킹 1위(5억 8015만원)로 올라섰다.

지난 4월 30일에 열린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에서 김지현은 생애 첫 우승을 따냈다. 그리고 이어진 8개 대회에서 메이저 대회를 포함, 무려 3승을 쓸어담으며 감각을 있는대로 끌어올렸다.

게다가 지난 11일 S-오일 챔피언십에서 최종 라운드 역전 우승을 일궈낸 김지현은 이날도 최종 라운드 역전쇼를 펼쳐 승부처에서 강해졌다는 것을 스스로 증명했다.

KLPGA에서 2개 대회 연속 우승은 작년 8월 박성현(24)이 삼다수 마스터스와 MBN 보그너 여자오픈을 제패한 이후 1년여만이다.

이날 마지막 최종 라운드 전까지 선두 이정은(21)에 3타 뒤진 공동 3위로 출발한 김지현은 2번홀(파5)에서 3m 버디를 성공 시키며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후 4번홀(파4) 1.2m 버디를 잡아낸 김지현은 3번 홀(파3)에서 1타를 잃은 이정은을 공동 선두로 따라잡고 7번홀(파3)에서 칩샷 버디로 1타차 단독 선두로 나섰다.

물론 위기도 있었다. 13번홀(파4)에서 세컨 샷을 해저드에 떨어뜨리며 벌타를 받고 보기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후 팽팽한 대결이 이어졌다.

정연주와 김민선이 계속 1타 차이로 추격했지만 김지현은 14번홀(파5)과 15번홀(파4)에서 연달아 버디를 잡아내며 3타차로 도망갔고 18번홀을 마지막으로 우승을 자축했다.

작년에 이 대회에서 8위를 차지했전 정연주는 이븐파 72타로 공동 2위에 그쳤고 김민선도 마지막 라운드에서 분발하며 3개의 버디를 앞세워 공동 2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특히 3라운드까지 단독 선두를 달린 이정은은 이날 샷과 퍼트가 모두 흔들리며 4타를 잃어 6위(1언더파 287타)에 그쳤다.

시즌 2승을 기록 중인 김해림(28)은 1언더파 71타로 선전, 7위(이븐파 288타)로 대회를 마감했다. 특별 초청 선수로 참가한 작년 US여자오픈 챔피언 브리타니 랭(미국)은 공동8위(1오버파 289타)로 마무리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18 18:11:1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