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미국프로골프(PGA)에서 활약 중인 안병훈이 2라운드까지 공동 3위의 호성적을 보이고 있다.

안병훈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 주 어빙의 포시즌스 리조트(파70·7천166야드)에서 열린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750만 달러)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로 4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중간 합계 6언더파 134타인 안병훈은 공동 3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단독 선두인 제이슨 코크락(미국)은 이날 버디만 8개를 잡아내며 중간 합계 12언더파 128타다. 안병훈과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 등이 함께 6타 뒤진 성적.

안병훈은 첫 홀부터 버디에 성공하며 이날 전망을 밝게 했고 12,14번홀에서 징검다리 버디를 기록하기도 했다.

강성훈은 3언더파 137타로 제이슨 데이(호주) 등과 함께 공동 17위에 올랐다. 김민휘, 노승열, 양용은은 3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20 09:18:4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