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종민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유력한 신인왕 후보 박성현이 캐디를 교체한다.

박성현은 19일(이하 한국시각) 킹스밀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크리스 매칼몬트에게 백을 맡겼다. 안니카 소렌스탐과 박세리, 폴라 크리머 등 스타 플레이어를 보좌하다 이번 시즌부터 박성현의 캐디로 나선 베테랑 콜린 칸과 결별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박성현과 칸은 7개 대회를 함께 치렀지만 박성현이 칸과 스타일이 맞지 않아 교체를 희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공격적인 플레이를 선호하는 박성현과 달리 칸은 박성현에게 보수적인 경기를 조언하는 경우가 많았다. 또 퍼팅에서 칸의 역할이 만족스럽지 않았다는 판단이 교체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성현의 새 캐디는 아직 결정되지는 않았지만 서너 명의 후보를 놓고 신중하게 검토할 계획이다. 일단 두차례 정도 호흡을 맞추기로 한 매칼몬트 역시 후보가 될 수도 있다.

박성현과 절친한 노무라 하루(일본)의 추천을 받은 매칼몬트는 노무라의 캐디를 잠시 맡은 적이 있지만 캐디 경력은 많지 않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1:34:29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