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BL 제공
[스포츠한국 논현=박대웅 기자] 주희정(40)이 후배들에게 애정을 담은 조언을 남겼다.

주희정은 18일 서울 논현동 KBL 센터 5층 교육장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0년 동안 프로 선수로서 걸어온 농구 인생을 되돌아봤다.

KBL 출범 두 번째 시즌이었던 지난 1997~98시즌 프로에 데뷔한 주희정은 원주 나래를 시작으로 서울 삼성, 안양 KT&G, 서울 SK 등을 거쳐 다시 삼성으로 돌아와 총 20시즌을 소화했다.

정규시즌 통산 1029경기(역대 1위)를 소화한 가운데 평균 8.3점 5.2어시스트 3.3리바운드 1.5스틸을 기록했으며 신인 선수상(1997~98시즌), 챔피언결정전 MVP(2000~01시즌), 정규시즌 MVP(2008~09시즌), 베스트5 4회, 어시스트왕 4회, 스틸왕 2회, 수비5걸 3회, 우수후보 선수상(2013~14시즌), 모범 선수상 2회 등 모두 열거하기 어려울 만큼 화려한 커리어를 남겼다.

특히 철저한 자기 관리를 바탕으로 누적 부문에서는 통산 어시스트(5381개)와 스틸(1505개)에서 압도적인 격차로 1위에 올랐으며, 득점(8564점, 5위), 리바운드(3439개, 5위), 3점슛 성공(1152개 2위) 등에서도 뚜렷한 족적을 남겼다.

데뷔 초반까지만 하더라도 주희정은 3점슛에 약점이 많은 선수였으며, 리딩 능력 역시 보다 뛰어난 가드들에 밀려 최고의 선수로 인정받기에는 다소 부족함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그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열정과 자기 관리를 통해 지난 평가들을 뒤집을 수 있었고, 향후 제2의 주희정 탄생을 상상하기 어려울 만큼 독보적인 업적을 쌓았다.

하지만 그런 주희정 조차 여전한 기량을 지녔음에도 불구하고 구단의 눈치를 봐야했고, 결국에는 유니폼을 벗는 결정을 내렸다. 때문에 후배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있었다.

주희정은 “후배들은 프로이기 때문에 실력으로 먼저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운을 뗀 뒤 “그리고 그 결과는 기다려야 하는 입장이지만 프로 선수이기 때문에 (실력을 보여줬다면) 눈치를 볼 필요가 없다. 사실 나는 나이가 들수록 구단의 눈치를 보고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후배들은 프로답게 실력으로 구단의 인정을 받았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언급했다.

주희정은 이어 “개인적으로 학창시절부터 무식하게 훈련을 해왔고 프로에서도 슛이 없는 반쪽 선수라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에도 주변에서 연습을 그만하라고 만류할 만큼 노력했다. 노력한다면 행운도 찾아올 것이라 믿고 무작정 열심히만 했던 것 같다”고 본인의 과거를 돌아본 뒤 “요즘은 시대도 많이 바뀌었고, 스킬 트레이닝 통해 기량을 향상시킬 여러 요건이 좋아졌다. 때문에 막무가내로 노력하기보다는 본인에게 도움이 될 부분에 집중적인 훈련을 하길 바란다”는 조언도 남겼다.

또한 그는 “선수들마다 자존심은 있겠지만 타 팀 선수라도 좋은 기술이 있다면 자기 것으로 만들 수 있길 바란다. 발전과 성장이 있어야 한다. 끊임없이 자기 개발을 위해 노력한다면 과거에도 훌륭한 선배들이 많았지만 더 훌륭한 후배들도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재미있는 경기, 수준 높은 경기로 팬들을 불러 모아 농구계에 찾아온 위기도 극복해주기를 응원했다.

한편 향후 삼성 구단과의 합의 후 지도자 연수를 계획 중인 주희정은 미래에 꿈꾸고 있는 지도자상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주희정은 “가장 중요한 것은 선수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지도자가 되는 것이다”고 언급한 뒤 “전술적으로는 명장 감독님들의 장점만 닮고 싶다”며 그동안 거친 감독들에게 배운 것들을 활용하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주희정은 “NBA에서 스티브 내쉬가 피닉스 선즈에 있던 시절 마이크 댄토니 감독의 공격적인 농구에도 깊은 인상을 받았다. 그런 전술을 KBL에 맞도록 배워서 보다 다이내믹하고 팬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는 지도자가 되고 싶다”는 소망도 함께 전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8 12:50:0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