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BL 제공
[스포츠한국 안양=김종민 기자] 임동섭이 삼성의 문제점으로 지적됐던 국내선수 득점을 완벽하게 메워주면서 챔피언결정전 2차전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삼성은 23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17 KCC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75-61로 승리를 거두고 시리즈 전적 1승1패의 성적을 가지고 홈으로 돌아가게 됐다.

삼성 이관희와 KGC 이정현의 충돌로 분위기가 달아오른 이날 경기에서 가장 돋보인 선수는 단연 임동섭이었다.

1쿼터까지만 해도 임동섭은 삼성의 다른 국내선수들과 마찬가지로 마땅한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임동섭은 자유투 2개로 2득점을 올리는 데 그쳤지만 이마저도 문태영과 리카르도 라틀리프를 제외한 유일한 국내선수 득점이었다.

그러나 2쿼터 들어 임동섭은 키퍼 사익스가 없는 KGC를 잘 공략하면서 삼성의 공격을 이끌었다. KGC는 주전 포인트가드 박재한을 빼고 이정현에게 리딩을 맡기는 1가드 전략을 들고 나왔지만 공격이 잘 풀리지 않았다. 수비에서도 역시 포스트 수비는 어느 정도 이뤄지는 듯했지만 외곽 수비에서 허점을 드러냈다.

임동섭은 이를 놓치지 않고 외곽에서 계속 기회를 엿보다가 추격의 고삐를 당기는 3점슛을 연거푸 터트리면서 KGC에 대한 추격을 이어갔다. 만일 임동섭의 외곽포 2개가 터지지 않았더라면 사실상 삼성은 추격 동력을 상실한 채 자멸할 수밖에 없었다.

전반에만 10득점으로 팀 내 최다 득점을 기록한 임동섭은 3쿼터에도 좋은 활약을 이어갔다. 임동섭은 라틀리프와 마이클 크레익의 활약으로 팀이 44-38로 역전한 상황에서 점수 차를 벌리는 3점슛과 공격 리바운드에 이은 골밑 득점으로 점수 차를 9점까지 벌렸다. 이후 삼성은 데이비드 사이먼이 5반칙으로 물러난 KGC의 골밑을 라틀리프가 끊임없이 공략했고 임동섭 역시 외곽포와 어시스트로 팀의 14점 차 승리를 견인했다.

지난 1차전에서 삼성은 라틀리프가 43득점 15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국내선수들의 지원 사격이 뒤따라 주지 않으면서 KGC에 무릎을 꿇을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2차전에서는 임동섭이 3점슛 세 개를 포함해 18득점을 올리면서 라틀리프의 부담을 덜어줬다. 삼성 입장으로선 필요한 순간 한 방을 터트려준 임동섭이 없었다면 승리도 장담할 수 없었을 것이다.

하지만 삼성은 여전히 12득점을 올린 문태영과 임동섭 이외에는 국내선수들의 득점이 저조했던 부분은 반성할 필요가 있다. 임동섭의 외곽슛이 언제까지나 터질 것이라고 기대할 수 없는 상황에서 임동섭의 외곽슛마저 봉쇄당한다면 다시 1차전과 같은 무기력한 패배를 당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삼성이 챔피언 결정전에서 계속 좋은 활약을 이어가기 위해선 김준일, 김태술과 같은 다른 국내선수들도 득점 가담을 해줄 필요가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3 17:47:13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