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GC인삼공사 제공
[스포츠한국 김종민 기자] 영화배우 서지혜와 방송인 하하가 KBL 챔피언결정전 1, 2차전 시구에 나선다.

KGC인삼공사는 "창단 후 첫 통합 우승을 위해 선수들과 친한 유명인들을 시구자로 선정했다"며 22일 1차전에는 양희종과 친한 배우 서지혜, 23일 2차전에는 강병현과 가까운 하하가 시구자로 나선다고 밝혔다.

서지혜는 1차전 당일 특별 경품인 300만원 상당의 전기자전거의 주인공을 추첨하는 역할도 맡고 하하 역시 2차전 시구에 이어 다양한 이벤트에 참여할 예정이다.

KGC는 또 1, 2차전 선착순 2000명에게 '크린토피아' 제공 세탁권을 선물하고 매 경기 관객 전원에게 붉은색 응원 티셔츠를 무료로 나눠준다.

KGC와 삼성의 챔프전 1차전은 22일 오후 2시30분, 2차전은 23일 오후 3시에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12:32:14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