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B손해보험 제공
[스포츠한국 김종민 기자] V리그 남자부 KB손해보험은 20일 권순찬(42) 수석코치를 새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KB손해보험은 "감독교체로 인한 팀 전력 누수를 최소화할 수 있는 적임자로는 수석코치 출신이 적합하다는 판단을 했다"고 권순찬 감독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지난 시즌으로 계약 기간이 끝난 전임 강성형 감독은 재계약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먼저 구단에 전달했다. KB손해보험은 강성형 감독이 팀을 이끈 2015-2016, 2016-2017 두 시즌 동안 6위에 그쳤다.

권순찬 신임 감독은 "과감한 쇄신으로 팀이 변화하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면서 "또한 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할 수 있도록 새 시즌에는 돌풍의 주역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국가대표 출신인 권순찬 감독은 삼성화재에서 센터로 활약했으며 은퇴 후에는 모교 성지공고 감독을 비롯해 프로팀 코치를 지내다가 2015년부터 KB손해보험 코치를 맡아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0 17:58:4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