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종민 기자] 전인지(23)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에서 아쉽게 준우승을 차지했다.

전인지는 20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와일드파이어 골프클럽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깔끔하게 버디만 6개를 골라내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23언더파 265타의 성적을 낸 전인지는 미국의 스테이시 루이스, 태국의 아리야 주타누간과 함께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2016시즌에 LPGA 투어에서 우승 1회, 준우승 3회의 성적을 낸 전인지는 지난해 LPGA 투어 신인상을 받으며 주가를 높였다.

대회 우승은 스웨덴의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에게 돌아갔다. 3라운드까지 2타 차 단독 선두를 달리던 노르드크비스트는 17번 홀(파3)까지 보기 없이 순항하다가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이날 첫 보기를 기록했다.

그러나 4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기록한 노르드크비스트는 최종합계 25언더파 263타로 공동 2위에 2타 앞선 우승을 확정짓고 상금 22만5000달러(약 2억5000만원)를 차지하게 됐다.

박인비(29)와 유소연(27), 장하나(25) 등 한국 선수 세 명은 21언더파 267타로 나란히 공동 5위에 올랐다.

최근 3개 대회 연속 우승 행진을 이어가던 한국 선수들은 이번 주에는 상위권에 여러 명이 포진했으나 4연속 우승은 달성하지 못했다.

한국 선수들은 지난달 호주오픈에서 장하나와 혼다 타일랜드 양희영(28), 이달 초 HSBC챔피언스 박인비 등이 연달아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올해 강력한 신인상 수상후보인 박성현(23)은 18언더파 270타로 공동 13위, 넬리 코르다(미국)는 17언더파 271타로 공동 19위를 각각 기록했다.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20언더파 268타로 공동 8위에 올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0 10:26:58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