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고양 오리온의 문태종(왼쪽)과 헤인즈.KBL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현 기자]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이 서울 SK를 꺾고 플레이오프 4강 직행 티켓은 물론 최소 리그 2위 자리를 확보했다.

오리온은 19일 서울 19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SK와의 2016~2017 프로농구 경기에서 71-62로 승리했다.

이로써 5연승에 성공한 오리온은 시즌 전적 35승17패를 기록해 남은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최소 2위 자리를 확보했다. 반면 22승30패를 기록한 SK는 플레이오프 진출이 좌절됐다.

SK가 남은 2경기에서 승리하는 것은 물론 6위 전자랜드가 남은 경기에서 모두 패해야 양 팀은 동률이 되는데, SK는 올시즌 전자랜드와의 상대전적이 1승5패로 열세다. 따라서 플레이오프 진출 티켓은 전자랜드에 돌아간다.

이날 경기 오리온 선수단 가운데는 문태종과 헤인즈 여기에 이승현의 활약이 돋보였다. 헤인즈는 18점 8리바운드 6어시스트를 기록했고, 문태종과 이승현이 각각 13점씩 기록했던 것. 정재홍(11득점 2어시스트) 역시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했다.

사실 오리온은 이날 경기 힘겨운 싸움을 펼쳤다. 1쿼터만 하더라도 SK에 13-20으로 끌려갔던 것. 2쿼터 역시 어렵긴 마찬가지였다. 해당 쿼터에만 9점을 몰아친 SK의 외국인 선수 테리코 화이트의 활약에 오리온은 전반을 30-38로 마쳐야 했다.

내내 끌려가던 오리온은 후반 들어 반등에 성공했다. 문태종이 연속해서 3점슛을 쏘아 올리면서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고, 헤인즈와 정재홍의 득점이 이어지며 역전에 성공했다. 결국 오리온은 3쿼터를 52-44로 앞선 채 매듭지을 수 있었다.

그러나 오리온은 여유롭게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4쿼터 한 때 SK에게 3점차까지 따라잡히기도 했던 것. 특히 화이트의 3점 슛이 매서웠다.

리드를 굳히기 위해 오리온은 골밑을 파고드는 전략을 택했다. 작전은 완벽하게 맞아 떨어졌다. 장재석의 자유투와 헤인즈의 골밑슛이 모두 성공하면서 점수차는 9점까지 벌어졌고 오리온은 사실상 승기를 굳힐 수 있었다. 결국 경기는 71-62, 오리온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19 17:17:09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