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게나디 골로프킨.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현 기자] ‘미들급 세계 최강자’ 게나디 골로프킨(35·카자흐스탄)이 어렵게 챔피언의 자리를 유지했다.

골로프킨은 19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뉴욕의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열린 다니엘 제이콥스와의 세계 미들급 통합 챔피언전에서 12라운드 혈전 끝에 심판 전원 일치(115-112, 115-112, 114-113) 판정승을 거뒀다.

이로써 WBA를 포함해 세계복싱평의회(WBC)·국제복싱협회(IBF)·국제복싱기구(IBO) 미들급 챔피언인 골로프킨은 이날 승리로 18차 방어에 성공했다. 타이틀 방어 뿐 만 아니라 무패행진 기록도 ‘37(37전 37승, 33KO)’로 늘렸다.

명예를 지키는 데는 성공했지만 이날 경기는 그 어느 경기보다 골로프킨에게 힘겨운 경기였다. 실제로 골로프킨이 판정을 통해 승리를 거뒀던 가장 마지막 경기는 지난 2008년 6월 아마르 아마리와의 맞대결이었다. KO 승률이 91.7%였을 정도로 골로프킨은 심판 판정을 받을 일이 많지 않았다. 따라서 무려 8년 9개월만에 심판 판정승을 거뒀다는 사실만으로도 그가 이날 경기 고전을 면치 못했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골로프킨은 경기 초반 제이콥스를 상대로 신중하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제이콥스가 미들급 세계 2위로 꼽히는 만큼, 골로프킨 역시 저돌적으로 경기에 임할 수 없었던 것.

하지만 왼손 잽으로 제이콥스를 압박하기 시작한 골로프킨은 4라운드에서 오른손 연타로 제이콥스에게 다운을 빼앗았다. 이 때만 하더라도 골로프킨의 압승으로 경기가 마무리 될 것처럼 보였다.

문제는 5라운드부터 였다. 제이콥스가 골로프킨에게 계속해서 연타를 적중시킨 반면 골로프킨은 제이콥스의 움직임에 효과적으로 대응하지 못했다.

경기 후반부인 8~11라운드에서는 오히려 제이콥스의 위협적인 공격이 이어졌다. 제이콥스의 맹공에 골로프킨은 점차 기력을 잃었다. 마지막 12라운드에서는 힘이 빠진 골로프킨이 클린치로 현 상황을 지켜내기 바빴을 정도.

다행히 4라운드에서 보여줬던 다운이 심판 판정에 있어 유리하게 작용하며, 골로프킨은 판정승을 거둘 수 있었다. 하지만 승리가 확정됐음에도 골로프킨의 표정은 어두웠다. 만족스럽지 못했던 경기력 때문. 기쁨보다는 상처가 보다 많이 남았던 승리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19 16:29:54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