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종민 기자]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스켈레톤 기대주 문라영(21·삼육대)이 평창 월드컵 주행을 마친 뒤 "더 잘했어야 하는데 아쉽다"며 올림픽을 기약했다.

문라영은 17일 강원도 평창의 알펜시아 슬라이딩센터에서 평창 올림픽 테스트이벤트로 치러진 2016~17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 제8차 대회에서 1차시기 공동 22위에 그쳐 20위까지 가능한 2차시기 출전이 무산됐다.

문라영은 경기 후 자신의 주행에 대해 "만족스럽지 않다. 실수를 많이했다"며 "큰 대회다보니 긴장을 많이 했고 몸이 안 풀렸다"고 아쉬워했다. 특히 "9번 코스 부분에서 계속 부딪혀 많이 감속됐다"고 분석했다.

알펜시아 슬라이딩센터의 9번 코스는 선수들에게 악마의 코스라고 불린다. 9번 코스는 회전 각도가 약 10도에 속도가 시속 100㎞로 떨어지는 커브구간이다.

특히 코스에서 진입해 나오는 루트를 찾기 어려워 이 구간을 돌아나온 뒤 벽에 부딪히는 경우가 잦다.

문라영은 난코스인 9번을 공략하지 못한 데 대해 "큰 대회에서 긴장하지 않고 탈 수 있도록 시뮬레이션하겠다"고 말했다.

평창 올림픽을 위해 훈련에 매진해온 문라영은 "하루에 많으면 5번씩 트랙을 탄다"며 "올림픽 때는 톱3 안에 드는 것이 목표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문라영은 지난 시즌 월드컵보다 한 단계 아래 대회인 북아메리카컵에서 금메달 2개와 은메달·동메달 1개씩을 따내 종합우승을 차지한 한국 여자 스켈레톤의 기대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17 16:09:0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