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뉴올리언스 펠리컨스는 지난 7일(이하 한국시각) 유타전에서 83-88로 패하며 드마커스 커즌스(27) 영입 이후 2승5패라는 우울한 전적을 남기게 됐다. 그중 1승마저도 커즌스가 테크니컬 파울 18회 누적으로 인한 징계로 결장한 경기에서 거둔 승리였다.

즉 커즌스는 2월21일 뉴올리언스 유니폼을 입은 뒤로 단 1승만 거뒀다. 그 1승도 6연패에 빠져 있던 서부 최하위(19승44패) LA 레이커스를 상대로 거둔 승리였다.

  • 수비가 강한 유타 재즈를 만나 큰 곤욕을 치른 커즌스와 뉴올리언스. ⓒAFPBBNews = News1
리그 정상급 빅맨으로 여겨지는 앤써니 데이비스(24)와 함께 전성기 나이의 커즌스가 힘을 합쳤다는 사실만으로 큰 파장을 일으킨 트레이드는 현재까지 결과로 보면 실패로 보인다. 어느 부분에서 이렇게 어그러졌을까.

▶전보다 낮아진 공격 부담에도 높아지지 않는 커즌스의 효율성

트레이드 전까지 커즌스는 새크라멘토 킹스 소속으로 있었다. NBA닷컴에 따르면 당시 그는 코트 위에 나와 있는 동안 야투 및 자유투 시도 또는 턴오버로 새크라멘토의 공격 기회 종료 중 37.6%를 사용했다.

유시지 퍼센티지(이하 USG%)로 표현되는 이 공격 부담 숫자에서 올시즌 리그 최고치가 러셀 웨스트브룩(29·오클라호마시티 썬더)의 41.2%이며 그 다음이 커즌스의 37.6%였다. 이만큼 많은 공격 기회를 가졌기에 비교적 떨어지는 야투율은 어느 정도 감안할 수 있었다.

하지만 뉴올리언스 이적 이후 USG%가 29.7%로 낮아졌음에도 효율성은 별반 나아지지 못했다. 새크라멘토에서 기록한 야투율이 45.1%였다면 뉴올리언스에서의 야투율은 44.8%로 오히려 떨어졌다.

그래도 마냥 나빠진 것은 아니다. 2점 야투율은 48.2%에서 50.7%로 상승했다. 다만 3점 야투율이 35.4%에서 29.6%로 떨어졌다. 경기 당 3점슛을 4.5회나 시도하는 입장에서 환영할 적중률은 아니다.

▶커즌스 영입 뒤로 더 악화된 뉴올리언스의 득점력

2월21일 전까지 뉴올리언스는 100포제션 당 102.3득점을 올렸다. 당시 기준에도 리그 27위에 그쳤던 낮은 득점력이다. 그런데 커즌스 입단 뒤로 7경기 동안엔 100포제션 당 96.3득점으로 뚝 떨어졌다. 이는 8일 현재 100포제션 당 100.0득점으로 리그 최저 득점력인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보다도 낮은 수치다.

  • 커즌스와 데이비스 조합의 환한 웃음이 언제 나올 수 있을지 미지수다. ⓒAFPBBNews = News1
개별 경기로 봐도 100득점을 넘긴 경기는 오클라호마시티전과 레이커스전, 그리고 커즌스가 결장한 디트로이트전뿐이었다. 심지어 샌안토니오전에서는 연장까지 갔음에도 98득점에 그쳤다.

여기에 대한 우선적인 이유가 외곽 화력지원이 떨어졌다. 트레이드 전 뉴올리언스의 3점슛 적중률이 35.7%였다면 트레이드 뒤로는 30.1%다. 트레이드를 통해 가드 3명이 떠난 탓도 있지만 남아 있는 인원들의 컨디션도 썩 좋지 못하다.

▶커즌스와 주전 가드의 엇박자 궁합

뉴올리언스의 주전 가드 즈루 할러데이(27)가 커즌스 입단 뒤로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한 점도 팀의 부진에 한몫했다. 또한 우연의 일치가 아니란 듯 커즌스가 결장한 디트로이트전에서는 할러데이가 야투율 55.6%를 통해 22득점을 올리며 살아나는 모습을 보였다.

사실 할러데이가 커즌스와 공유하는 시간은 그렇게 많지 않다. 최근 7경기에서 평균 34.3분을 뛴 할러데이는 데이비스와 31.9분을 공유한 반면 커즌스와는 22.7분만을 공유했다. 얕아진 선수층으로 인해 커즌스가 벤치 인원이 주로 나오는 시간을 이끌기 때문이다.

하지만 할러데이와 커즌스가 같이 하는 그 적은 시간 동안에 뉴올리언스는 상대방에게 경기 당 4.8점차로 밀렸다. 트레이드 뒤로 100분 이상 공유한 뉴올리언스의 2인 조합 가운데 가장 안 좋은 마진이다.

이 외에도 커즌스의 야투 성공 중 어시스트 받은 비중이 새크라멘토에서 51.1%였다면 뉴올리언스에서는 41.9%로 떨어졌다. 전술 수행 장면에 있어서도 다른 선수들과의 연계 플레이가 이적 후 적어진 편이다.

▶갈 길이 멀어 보이는 선수단 구성

현재 데이비스와 커즌스가 같이 코트에 나와 있는 동안 시너지 효과는 그리 커 보이지 않는다. 커즌스와 데이비스가 공유한 133분 동안 야투율이 36.2%인 것을 봐도 서로에게 보완이 되고 있지 않음을 알 수 있다.

주축 2명이 이와 같은데 나머지 인원구성에서 답을 찾기란 미지수가 많다. 당장 할러데이가 시즌이 끝나면 자유 계약 신분이 되면서 메워야 할 구멍이 산재해 있다. 현존하는 팀 선수들 중 주어진 기회를 잘 살려 보이는 인원도 그리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사실상 올시즌 플레이오프는 불가능에 가까운 상황이다. 다음 시즌을 겨냥하는 뉴올리언스 입장에서 올 여름은 큰 고비의 순간이 될 전망이다. 스포츠한국 이호균 객원기자 hg0158@daum.net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09 06:00:0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