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BL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KGC인삼공사 김철욱이 위험한 플레이에 대한 제재금을 부과받았다.

KBL은 지난 14일 개최된 재정위원회 심의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8일 KGC인삼공사와 삼성의 경기 도중 스포츠 정신 위반 행위를 한 김철욱에게 200만원의 제재금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김철욱은 해당경기에서 속공에 참가하는 상대팀 임동섭의 다리를 고의적으로 걸어 넘어뜨리려는 행위가 비디오 분석을 통해 확인됐다.

또한 9일 동부와 kt의 경기 종료 후 심판에게 부적절한 언행을 한 동부 김영만 감독에게도 200만원의 제재금을 부과했다. 김영만 감독은 해당경기 종료 후 라커룸으로 퇴장하지 않고 본부석으로 다가가 특정 심판에게 부적절한 언행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외에도 12일 동부-SK전에서 위험한 행동을 보인 동부 윤호영에게도 50만원의 제재금이 부과됐다. 윤호영은 SK 싱글톤이 리바운드 하려는 순간 후위에서 의도적으로 심하게 미는 행동을 한 바 있다.

KBL은 경기장 내에서 발생하는 질서 위반행위 또는 스포츠 정신 위반 플레이에 대해서 현장에서는 물론 경기 후에도 철저한 비디오 분석을 통해 엄단할 것임을 재확인 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2/15 11:23:08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