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종민 기자] 지난 1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골프회동을 가지며 화기애애한 모습을 연출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어니 엘스(남아공)는 이날 경험을 공개했다.

미국의 골프 전문 매체 골프채널은 15일(이하 한국시각) 엘스가 "지금까지 함께 라운딩한 동반자 중 가장 특별한 사람들이었다"며 회상했다고 보도했다.

1990년대 타이거 우즈와 세계랭킹 1위를 다퉜던 엘스는 말레이시아의 여왕을 비롯해 각국의 대통령과 골프를 한 경험이 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도 예전부터 알고 지내는 사이였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미국과 일본의 정상 외교 자리에 함께한 것은 엘스도 처음 경험하는 특별한 시간이었다.

지난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 대회에서 목 부상으로 기권한 뒤 플로리다주 자택에서 재활 중이었던 엘스는 트럼프 대통령 측의 초청에 즉각 참석 의사를 밝혔다. 엘스는 당시 상황에 대해 "반쯤 죽어가는 몸 상태라도 당연히 그런 자리에는 참석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결국 엘스는 트럼프 대통령 소유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30㎞ 떨어진 교외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 클럽 주피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를 만났다.

라운딩은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 프로골퍼 출신으로 트럼프 내셔널 골프 클럽을 운영하는 데이비드 트라우트, 엘스 등 4명으로 진행됐다.

18홀을 도는 동안 골프대결도 이뤄졌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 트라우트가 같은 편이 돼 엘스와 경쟁했다.

당시 감기와 목 부상 때문에 무리하게 스윙을 하지 않았다는 엘스는 "공정한 경쟁이었다"며 "후반 9홀에서 내가 버디 몇 개를 잡았다"고 전했다. 승부 결과에 대한 질문에 "무승부"라고 답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라운딩하는 동안 엘스가 운영하는 자폐증 환자들을 위한 재단 활동에 관심을 표시하자 도움을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1page2page다음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2/15 10:58:57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