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BL 제공
[스포츠한국 청담동=박대웅 기자] 오리온이 챔피언으로서의 자존심을 강조했다. 이승현 역시 후배의 도발에 눈썹 하나 움직이지 않았다.

KBL은 19일 서울 청담동 호텔 리베라에서 2016~17시즌 프로농구 타이틀 스폰서 조인식 및 개막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10개 구단 감독 및 대표 선수가 참가해 시즌에 임하는 각오를 저마다 밝혔다.

특히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 우승팀인 오리온은 올해도 강력한 우승후보 중 하나로 꼽히는 상황. 실제 우승 후보를 묻는 질문에 가장 많은 6명의 감독이 오리온을 지목했다.

추일승 감독은 디펜딩 챔피언팀으로서의 자존심을 지키겠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추 감독은 “지난 시즌 챔피언에 올랐고 올시즌도 무난히 준비했지만 드래프트 이후 우승 전선에 차질이 생길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좋은 신인들이 다수 데뷔하는 올시즌 을 경계한 뒤 “하지만 오리온은 오리온이다. 재미있는 농구로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2가지 우승 모두 해보고 싶다”는 출사표를 던졌다.

추 감독은 이어 “신인 선수들의 기량은 검증됐다. 외국인선수들의 적응이 관건이 될 것이다”고 예상한 뒤 “시즌 전 여러 평가가 있지만 들어가보면 시즌전과 다른 평가의 선수가 있다. 저희 역시 새롭게 입단한 바셋이 얼마나 해줄지 기대된다”는 입장을 전했다. 또한 그는 “개인적으로 바람이 있다면 챔피언결정전에 다시 오를 경우 다른 한 팀은 전자랜드가 왔으면 한다. 이동거리가 가장 짧기 때문이다”는 특유의 입담으로 기자회견장을 웃음바다에 빠뜨렸다.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 MVP에 선정된 이승현 역시 데뷔 3년 차를 맞아 더욱 발전한 모습으로 팬들 앞에 서겠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특히 전날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에 호명된 이종현(모비스)이 고려대 2년 선배인 이승현을 겨냥해 ‘두목’을 잡겠다고 밝히면서 이승현의 반격에도 팬들의 관심이 집중된 상황.

행사 전 “(이)종현이가 그런 말을 드래프트에서 할 줄은 몰랐다”며 멋쩍은 미소를 지었던 이승현은 미디어데이가 시작되자 “작년 우승을 해서 너무 기뻤다. 이번시즌은 모든 것을 잊고 다시 우승에 도전하겠다. 감독님 말씀대로 2개의 우승을 위해 달리겠다”는 각오를 드러낸 뒤 이종현의 도전에 대해서도 당당히 응수했다.

먼저 이종현에게 두목을 잡기 위해 어떤 무기를 쓸 것인지를 묻는 질문이 주어졌다. 이종현은 “두목을 잡기 위해서는 최고의 몸상태를 만드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며 “팀에 양동근, 함지훈 형이 잘하기 때문에 내가 믿고 따른다면 두목을 충분히 잡을 수 있을 것 같다”며 이번에는 눈앞에서 선전 포고를 남겼다.

이승현도 뒤지지 않았다. 이승현은 “어제 낮잠을 자고 있다가 그런 소리를 들어서 당황스러웠다. 부상부터 빨리 낫고 그런 말을 했으면 좋겠다”며 받아쳤다. 부상이란 이종현이 피로골절을 안고 있는 상황을 의미하는 말이다.

퉁명스럽고 짧은 답변이었지만 워낙 친분이 두터운 두 선수다. 하루 빨리 몸상태를 회복해 당당히 맞대결을 펼치길 두 선수 모두가 바라고 있다. 한 때 고려대의 부흥을 이끌었던 이승현과 이종현이 코트 위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벌써부터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전1page2page다음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19 11:49:49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