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제1회 한중일 스포츠장관 회의 모습.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경동 기자] 동북아시아의 스포츠를 통한 화합을 도모하는 제1회 한중일 스포츠장관 회의에서 교류와 협력을 강조하는 '평창 선언문'이 발표됐다.

23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스포츠장관 회의에 참석한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일본 마쓰노 히로가쓰 문부과학대신, 중국 류펑 국가체육총국장은 2018년 평창, 2020년 도쿄, 2022년 베이징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자는 취지의 평창 선언문에 합의했다.

동북아시아 3국의 스포츠장관들은 선언문을 통해 "여성과 청소년, 장애인, 고령자를 포함한 모든 이를 대상으로 한 스포츠 활성화를 통해 세 나라 교류 협력의 문화를 확대하고 스포츠를 통한 사회 발전을 위해서도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조윤선 장관은 "우리는 평창 선언문을 통해 한국, 중국, 일본이 스포츠 교류와 협력이 상대를 이해하는 폭을 확대하고 그에 대한 중요한 기초가 된다는 점을 인식하고 세 나라 미래 지향적인 교류와 협력을 정착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세 나라 상호 이해와 신뢰를 촉진하고 강화하며 동북아시아 평화 공존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세 차례 올림픽과 패럴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노하우 공유, 공동 붐 조성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2회 스포츠장관 회의는 2018년 일본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9/23 10:55:18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