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에리사 위원이 2014 인천 아시안게임의 선수촌장으로 선임됐다. 2014 인천 아시아경기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스포츠한국미디어 신수영 기자]이에리사 새누리당 국회의원이 선수 출신으로는 처음 인천아시안게임 선수촌장으로 선임됐다.

2014 인천 아시아경기대회 조직위원회는 16일 송도 미추홀 타워 조직위 영상회의실에서 이에리사 의원의 선수촌장 위촉식을 진행했다.

인천 아시안게임에 참가하는 1만 3,000여 명의 선수와 임원은 인천시 남동구 구월아시아드선수촌아파트 22개동 2,220세대로 구성된 선수촌에 묵을 예정이며, 이에리사 선수촌장은 오는 8월 8일부터 10월 7일까지 이 선수촌의 공식 대표자로 활동하게 된다.

1973년 사라예보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여자단체전 우승을 이끌었던 이에리사 선수촌장은 2004년 아테네올림픽 여자탁구 감독, 태릉선수촌장, 한국스포츠클럽 회장, 대한체육회 상임위원, 대한체육회선수분과위원장 등을 역임한 베테랑이다. 현재는 19대 국회의원이자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에리사 선수촌장은 "인천아시안게임을 위한 중책을 맡게 돼 영광"이라며 "그동안 선수생활과 임원생활을 겪어온 경험을 토대로 편안히 쉴 수 있는 안락한 숙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6/16 15:34:0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