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유양래 '최홍만 폄하' 발언 논란



한국아이닷컴 김재범기자 kjb@hankooki.com

이종격투기 헤비급 파이터 유양래(27·팀포마)가 최홍만을 폄하하는 발언을 해 온라인이 들끓고 있다.

유양래는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더 칸'(The KHAN) 기자회견에서 "국내 격투기 팬들은 최홍만을 한국의 자존심으로 생각하지만, 나는 그를 인정하지 않는다"며 도발성 발언을 내뱉었다.

그는 이어 "최홍만은 누가 봐도 좋은 하드웨어를 지녔지만 기술적인 면은 많이 부족하다"면서 "럭키 펀치만 조심한다면 충분히 이길 자신이 있다"고 덧붙였다.

유양래는 190cm, 105kg 거구로 과거 신일본킥복싱 무대에서 주로 활동한 이종격투기 선수다.

최근에는 경기도 아마추어 복싱 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으며, 2005년 독립 장편영화 <거칠마루>에도 출연한 이색경력의 소유자다.

그는 이종격투기의 선두주자격인 'K-1'에 대해서도 도발적인 발언을 서슴치 않았다.

유양래는 "K-1은 쇼적인 면이 강하다. 이번 대회를 통해 '이런 선수도 있구나'라는 것을 국내 격투기 팬들에게 보여 주겠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유양래의 이 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격론이 벌어지고 있다.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너무 자신감 넘치는 모습이 건방져 보인다' '입이 아닌 실력으로 보여주는 게 먼저다' '같은 선수에게 예의도 없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발끈했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은 '격투기선수로서의 투지가 돋보인다' '실력으로 증명하면 그만이다' '앞으로 좋은 경기 보여 달라'며 응원을 보냈다.

오는 30일 오후 4시 올림픽 공원 내 올림픽 홀에서 열리는 '더 칸'은 일본의 이종격투기 단체 'K-1'에 대응해 탄생한 국내 격투기 대회로 유양래를 비롯해 최무배, 게리 굿리지, 알렉세이 이그나쇼프, 프랑소와 보타 등 세계적인 선수들이 대거 출전한다.

☞ "머리꼴 하곤.." 일본선 만만한게 최홍만?

☞ 최홍만 "최근 연예인 여친과 결별 이유는.." 고백

☞ 최홍만과 '입맞춤' 쭉빵모델 강수희는 누구?

☞ 박솔미 "최홍만과 친해" 고백… 日응원도

☞ 최홍만 "입대 연기 사유? 얘기 하기 곤란"

☞ 최홍만, 표도르와 재대결 강력희망 그러나..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추성훈, 한국에서 옛스승과 뜨거운 재회 •  파이터 유양래 "최홍만 형편없다" 폄하 논란
•  '초라한 전락' 크로캅 UFC 떠나 일본 복귀! •  표도르 "감히 내 허락 없이" 한국서 소송
•  국내 격투기 단체, 첫 도핑테스트 실시 •  최홍만 '마이크 던지고' 싸움터로 컴백!
•  'UFC냐, 프라이드냐'…금세기 최고의 승부 •  '호신술 안방에서 배운다' 사이버강좌 개설
•  야수 밥 샙, 1R 55초만에 TKO패 '망신' •  지인진 "복싱 약하다는 소리 안 듣게 하겠다"
•  복싱챔프 지인진, K-1에서도 강펀치 통할까 •  "머리꼴 하곤.." 일본선 만만한게 최홍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3/13 11:17:19   수정시간 : 2020/02/07 19:22:4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