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추성훈 "미사키 사커킥은 반칙!" 항의문 제출


관련기사

• 추성훈 "미사키 사커킥은 반칙!" 항의문 제출
• 최홍만 기권 순간 '최고 시청률' 기록
• 홍만, 표도르와 재대결 강력 희망! 그러나..
• 최홍만 '맘놓고' 때리다 '암바 한방'에..
• 최홍만 '역시! 경험 부족' 예견된 완패
• 김영현·최용수, K-1 대회서 줄줄이 완패
• "최홍만, 36cm 작은 표도르 업신여겨"
• '황제' 표도르 "최홍만은 최강 격투기 선수"

• 최홍만, 일본서 택시타고 가다 교통사고
• 이태현, K-1 데뷔전 싱거운 1라운드 TKO승
• 모 "다시 붙자"… 최홍만 '한방' 겁나 피하나
• 복수전 승리 최홍만 "판정 결과 옳았다"
• 박솔미 "최홍만과 친해" 고백… 日응원도
• '제2의 크로캅' 꿈꾸는 그는 과연 누구인가
• '얼음황제' 표도르 결혼 생활은 어떻게?
•  더 많은 이종격투기 관련소식 보기

재일교포 격투기 스타 추성훈(33.일본명 아키야마 요시히로)이 지난 달 프라이드 마지막 대회 '야렌노카! 오미소카'에서 자신에게 KO 패를 안겼던 미사키 가즈오(32.일본)의 킥은 반칙이라고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했다.

일본 스포츠전문지 일간 산케이스포츠는 16일 양 손과 무릎이 그라운드에 닿고 있던 상황에서 사커킥(쓰러진 상대 머리를 발로 가격하는 것)을 가하는 것은 반칙으로, 미사키의 킥이 이에 해당한다며 추성훈 측이 항의문을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항의문을 접수한 야렌노카대회 실행위원회는 곧 정밀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그러나 당시 대회 규정을 관장했던 시마다 유지 심판은 "항의문은 아직 보지 못했지만 개인적으로 미사키의 킥에는 문제가 없다고 확신한다"고 말해 판정 결과가 뒤집힐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고 이 신문은 전망했다.

추성훈은 지난달 31일 일본에서 열린 종합격투기경기에서 1라운드 1분48초를 남기고 미사키에게 펀치를 맞고 쓰러진 뒤 곧바로 오른발 킥까지 허용, KO로 패했다.

<저작권자 (C )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입력시간 : 2008/01/16 09:14:14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1/16 09:14:14   수정시간 : 2013/04/25 11:28:3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