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미니 선수촌' 삼성트레이닝센터 올림픽 구슬땀
단일 종합 훈련센터로는 국내 최대 규모

관련기사

• "핸드볼 재경기 홈앤드어웨이를"
• 탱크 사거리 '업!' … 첫 승 예약
• 한라, 갈길 바쁜 세이부에 역전승
• 이정수, 세계주니어쇼트트랙 男500m 금메달
• 봅슬레이 대표팀, 첫 월드컵 출전권 획득
• `미니 선수촌' 삼성트레이닝센터의 구슬땀

`우리 힘으로 세계 제패를'

2008년 베이징올림픽이 8개월 앞으로 다가오면서 국내 최대규모 `민간 선수촌'인 삼성트레이닝센터(STC)도 선수들의 훈련 열기로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경기도 용인시 보정동에 위치한 트레이닝센터 지하 2층에 위치한 탁구 훈련장은 정면 벽에 걸린 슬로건처럼 세계 제패를 노리는 선수들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베이징올림픽에서 2연패를 노리는 2004년 아테네올림픽 남자단식 금메달리스트 유승민과 올림픽 직행 티켓을 얻은 박미영, 남자 `수비 달인' 주세혁(이상 삼성생명)이 2월 광저우 세계선수권대회 단체전 준비에 한창이다.

또 남녀 탁구를 비롯해 레슬링, 남녀 태권도, 남녀 농구, 남자 배구 등 5개 종목 85명 선수도 지난해 12월까지 입주를 마치고 훈련에 열중하고 있다.

태릉선수촌을 제외하고 단일 종합 훈련센터로는 국내 최대 규모다.

삼성생명 휴먼센터 안에 지하 2층 지상 4층 규모로 건립된 트레이닝센터에는 지하 2층에 탁구와 레슬링, 태권도가 둥지를 틀었고 지상 1층에 남녀 농구와 남자 배구 체육관이 자리를 잡았다.

또 숙소동에는 코칭스태프와 선수 전원이 묵을 수 있는 호텔급 시설의 방이 마련돼 있고 식당과 세탁실, 체력단련장, 재활훈련장, 수영장도 공간을 차지하고 있다.

5개 종목 선수들의 훈련과 재활이 한 곳에서 모두 가능한 시스템이다. 특히 식당은 유승민과 남자농구 스타 이상민(서울 삼성 썬더스), 여자농구의 변연하(삼성생명 비추미), 남자배구 특급 외국인 선수 안젤코 추크(삼성화재)가 식사 시간이면 한꺼번에 볼 수 있는 장소다.

올림픽 메달 기대주인 손태진 등 삼성에스원 태권도 선수단은 전국을 돌며 담금질을 하는 전지 훈련 중이고 아테네올림픽 챔피언 정지현을 비롯한 삼성생명 레슬링선수들은 대부분 태릉선수촌에 입촌 중이어서 잠시 자리를 비웠지만 트레이닝센터는항상 선수들의 훈련 열기로 뜨겁다.

이곳은 철저하게 개별 종목 특성에 맞게 훈련 스케줄이 짜이고 선수단 코치진 자율로 훈련을 한다. 아침 일찍 운동장에 모여 전원이 체조를 하는 등 프로그램은 없다. 체육관에서 훈련을 마치면 선수들은 체력단련 트레이너 지시에 따라 웨이트트레이닝을 하거나 사우나를 찾아 피로를 풀기도 한다.

훈련에만 전념할 수 있지만 선수들의 볼멘소리가 없는 것은 아니다.

선수들 건강을 위해 식당이나 휴게실에는 라면과 탄산음료를 비치하지 않았고 일부 종목은 선수 방에 TV와 인터넷을 설치하지 않아 휴게실을 이용해야 하는 불편 때문이다.

또 모든 것을 트레이닝센터 안에서 해결할 수 있는 점은 좋지만 다른 종목 선수.

코치진과 함께 생활하기 때문에 종목별로 떨어져 생활할 때보다 의식을 많이 해야 하는 점도 다소 부담스럽다.

탁구 선수 이진권은 "세탁물을 방에 놓으면 알아서 해줘 신경 쓸 일이 없고 훈련에만 전념할 수 있어 좋다"면서도 "외출할 일이 별로 없고 친구들과 만날 기회가 적은 점은 조금 답답하다"고 말했다.

최첨단 물리치료실과 스포츠과학지원실, 경기분석실까지 갖춰 선수들의 체계적인 훈련과 재활까지 지원하는 삼성 트레이닝센터가 `규모의 효과'를 보며 베이징올림픽에서 한국이 목표로 한 '톱 10' 수성에 견인차 역할을 할지 주목된다.

<저작권자 (C )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입력시간 : 2008/01/13 17:15:42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1/13 17:15:43   수정시간 : 2013/04/25 11:28:3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