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몸에 이물질 바른 추성훈 '헉! 오일 쇼크'
K-1주최사인 FEG 수일간의 조사 끝에 노게임으로 처리

관련기사

• 몸에 오일 바른 추성훈, 파이트머니 반납
• 삼성생명·KRA 남녀부 실업팀 최강자 등극
• 한국에 대규모 亞복싱트레이닝 센터 건립
• 농협홍삼 '한삼인' LPGA 임성아와 재계약
• 현대삼호 씨름단 "답답하기만 합니다"

• 빙상聯, 세계선수권 남자선수 출전 '고민'
• 박태환 훈련파트너 강용환, 대표 박탈 위기
• "위성미는 현실적인 목표를 세워라"
• 미식축구 최강전 '김치볼', 14일 킥 오프
• LPGA 오초아 "골프는 10년만 할거예요"
• ▶ 더 많은 스포츠 일반기사 보기 ◀

재일교포 이종격투기 선수인 추성훈(32)이 몸에 오일을 바르고 싸우는 반칙을 저질러 승리가 취소됐다.

K-1주최사인 FEG는 11일 일본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12월31일 K-1다이너마이트 마지막 경기로 치러진 추성훈-사쿠라바전은 추성훈이 몸에 오일을 바른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에 무효 처리한다”고 밝혔다. K-1룰 상 선수들은 몸에 이물질을 바르고 경기에 나설 수 없다. 추성훈은 경기 뒤 받았던 파이트머니를 반납했고 선수 확인에 소홀했던 심판은 수당의 50%를 몰수당했다.

추성훈은 지난 12월31일 K-1다이너마이트 마지막 메인이벤트 경기로 일본의 자존심으로 불리는 사쿠라바에게 1회 KO승을 거뒀다. 사쿠라바는 경기 도중 “추성훈이 몸에 오일을 발랐다”며 심판에게 중단시킬 것을 요구했지만 심판은 이를 묵살했다. 이에 사쿠라바는 경기 뒤 K-1측에 정식으로 제소했고 수일간의 조사 끝에 노게임으로 처리됐다.

FEG의 조사에 따르면 추성훈은 TV카메라 앞에서 당당히 오일을 바른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추성훈의 행위에 고의성은 없었던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김기범 기자 kiki@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7/01/11 20:06:21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01/11 20:05:50   수정시간 : 2013/04/25 11:25:5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