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의 4.1이닝 3실점 투구에 대해 토론토 지역지 역시 아쉬움을 표했다.

류현진은 29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8시 7분 캐나다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해 4.1이닝동안 93구를 던져 3실점 6피안타 1볼넷 3탈삼진을 기록했다. 팀은 2-7로 패해 류현진은 시즌 10패(13승)째를 당하게 됐고 평균자책점은 기존 4.34에서 4.39로 올라갔다.

1,2회는 무실점으로 넘긴 류현진은 3회초 2사 후에 애런 저지에게 우측 담장을 아슬아슬하게 넘기는 라인 드라이버 솔로 홈런을 맞았다. 한가운데로 몰린 실투.

하지만 토론토 타선은 1회말과 3회말 득점에 성공하며 2-1로 앞섰고 류현진은 4회까지 74구를 던진 상황에서 5회에 올라왔다. 하지만 5회 1사 후 안타-볼넷-1타점 적시타를 내주며 동점을 내주고 강판됐고 이어 올라온 구원투수 애덤 심버가 희생플라이로 2-3 역전을 허용하며 류현진은 4.1이닝 3실점을 기록하게 됐고 팀도 패해 시즌 10패째를 당했다.

이날 경기 후 캐나다 토론토 지역지 토론토 선은 "류현진은 초반은 좋았다. 하지만 충분히 좋지 못했다. 4.1이닝 3실점을 기록했다"며 "이런 중요한 경기에 필요해 영입한 류현진이지만 토론토가 필요한 정도로 잘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또한 "최악은 아니었지만 분명 좋아 보이진 않았다"며 류현진의 투구에 아쉬움을 표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9 11:55:4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