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무려 7이닝 중 4이닝이나 삼자범퇴로 막아냈다. 여기에 탈삼진은 8개.

2실점을 하긴 했지만 실점을 최소화하고 정말 편안하게 삼자범퇴 이닝을 잡는 모습은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토론토 팬들은 ‘직관’을 하며 류현진에 분명 반했을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류현진은 4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8시 8분 캐나다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해 7이닝동안 99구를 던지며 2실점 7피안타 무볼넷 8탈삼진 투구를 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토론토가 7-2로 앞서고 있어 시즌 11승 요건을 갖췄고 평균자책점은 기존 3.26에서 3.22로 낮췄다.

이날 경기는 류현진의 ‘홈 데뷔전’으로 관심을 받았다. 토론토와 계약은 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론토의 진짜 홈구장인 로저스센터에서 1년반동안 뛰어보지 못했었다. 드디어 코로나 문제에서 나아져 홈 데뷔전을 가지게 됐고 홈팬들 앞에서 첫선을 보이는만큼 류현진의 첫인상을 어떻게 남기느냐도 중요했다.

이날 류현진은 1,2,5,7회를 모두 삼자범퇴로 막아냈다. 즉 7피안타와 2실점은 3이닝에 집중됐고 나머지 이닝들은 정말 편안하게 흘러갔다는 것이다.

여기에 3,4,6회 안타를 내주며 흔들릴때도 볼넷은 주지 않았다. 또한 크게 흔들리지 않아 굳이 마운드에서 올라와 투수를 진정시키며 시간을 보낼 필요도 없었다. 류현진은 위기를 스스로 해결했고 연속안타에도 에이스답게 어떻게든 실점을 최소화했다.

‘류현진다운’ 투구였다. 이날 경기를 찾은 토론토 '찐'팬들은 바로 이 류현진다움에 반했을 것이다. 이닝이 끝났는지도 모를 위기없이 이닝을 마치고 위기가 찾아와도 최소한 적게 흔들리며 실점을 적게하는것이야말로 류현진의 투구고 이날 류현진은 딱 그렇게 해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4 10:31:2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