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하성.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팀의 영패를 막았다.

김하성은 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2021 미국 메이저리그 홈경기에서 대수비로 투입돼, 공격에서 1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김하성은 0-7로 밀린 8회초,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를 대신해 4번 타자 유격수로 경기장에 모습을 보였다. 김하성은 선두타자 패트릭 위즈덤의 유격수 뜬공을 처리했다.

공수가 바뀐 9회말 타석에 나선 김하성은 1사 1, 3루에서 컵스의 엘릭 밀스를 상대했다. 초구인 싱커를 공략해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2루타로 3루 주자 토미 팸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김하성의 시즌 18호 타점이자 6호 2루타다.

김하성의 타점이 팀의 유일한 점수로 경기는 샌디에이고가 1-7 패배했다.

한편,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2할8리(144타수 30안타)로 소폭 상승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09 15:18:2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