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알고도 월드시리즈(WS) 우승 세리머니에 참가한 저스틴 터너(LA다저스)를 조사키로 했다.

MLB 사무국은 29일(이하 한국시간) 이같은 사실을 전하면서 "이는 명백한 규약 위반"이라고 전했다.

이어 “우승의 기쁨을 나누고 싶은 심정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터너의 행동은 동료들과 가족들을 위험에 빠뜨린 행동”이라고 설명했다.

사무국에 의하면 다저스 선수들과 상대 팀인 탬파베이 레이스 선수들은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다시 받았다. 연고지로의 이동 여부는 당국 승인을 받은 후 결정된다.

터너는 28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와의 MLB WS 6차전 도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알고 8회초 수비 때 급히 교체됐다. 그러나 팀이 WS 우승을 확정하자 마스크를 착용하고 경기장에 나와 우승 세리머니를 즐겼다.

마스크를 낀 채 올라온 터너는 나중엔 마스크를 내리고 아내와 입맞춤을 하는 등의 행동을 했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유발할 수 있는 안일한 행동.

MLB 사무국은 "보안 직원이 터너의 그라운드 입장을 제지했지만, 터너는 이를 무시하고 들어갔다"며 "경위를 조사한 뒤 이에 조처를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9 09:33:0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