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LA다저스와 탬파베이 레이스의 월드시리즈 4차전은 그야말로 최고 수준 야구의 향연이었다. 접전이 펼쳐졌고 역전과 재역전이 오가는 엄청난 명승부였다.

탬파베이 레이스는 24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9시 8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월드시리즈(7전 4선승제) 4차전 LA다저스와의 경기에서 8-7 끝내기 승리를 거두며 시리즈 전적 2승2패를 만들었다. 탬파베이의 최지만은 대타로 나와 2타석에서 2볼넷 1득점을 한 후 대주자 교체됐다.

  • ⓒAFPBBNews = News1
탬파베이 레이스는 좌완선발 라이언 야브로가 선발로 나왔다. 역시 좌완선발 훌리오 우리아스를 선발로 낸 다저스는 3차전에 이어 4차전도 1회, 저스틴 터너가 솔로홈런을 때려내며 다저스가 리드를 가져갔다.

이후 다저스는 3회에도 코리 시거의 솔로포가 터지며 2-0으로 앞서자 탬파베이는 전날 9회말 2아웃에서 만회 솔로홈런을 때린 랜디 아로사레나가 4회 솔로포를 쳐 한점을 만회했다.

그러자 다저스는 5회, 맥스 먼시가 적시타를 때려내며 다시 3-1로 점수를 벌리자 5회말 공격에서 탬파베이가 헌터 렌프로의 초대형 솔로포로 다시 점수를 한점차로 따라갔다. 그러자 6회초 다저스는 다시 키케 에르난데스의 적시타로 4-2로 점수를 벌렸다.

6회말에는 템파베이가 선두타자 안타를 치고 나가자 최지만이 대타로 나와 우완 브레이크 트레이넨에게 볼넷을 얻어냈다. 이후 다저스는 페드로 바예즈로 투수가 바뀌었고 탬파베이의 브랜든 라우가 1사 1,2루에서 밀어친 역전 3점포를 때려내며 드디어 탬파베이가 5-4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7회초 다저스의 공격에서 다저스는 안타-안타 이후 연속 삼진을 당했다. 이후 코디 벨린저가 고의사구를 얻어 만루가 됐고 대타 작 피더슨이 등장했다. 피더슨은 5구째공을 받아쳤고 2루 강습타구였고 2루수 라우가 몸을 날렸지만 글러브를 맞고 튀었다. 이때 다저스 주자 두명이 홈플레이트를 밟으며 다저스는 다시 6-5로 역전했다.

7회말 탬파베이는 케빈 키어마이어가 깜짝 동점 솔로포를 쳐내며 다시 6-6 동점을 만들어냈다.

  • ⓒAFPBBNews = News1
동점이 되자 다시 다저스는 앞서갔다. 8회초 선두타자 크리스 테일러의 2루타 이후 번트실패와 범타로 이대로 기회가 끝나나했지만 코리 시거가 적시타를 때려내며 다시 7-6으로 앞서가게 한 것. 시거는 이 안타로 무려 이날 경기 4안타째를 기록했다.

결국 양팀은 4회말부터 8회초까지 각각 4번의 공격 기회에서 매이닝 1점이상은 뽑아내는 끈질긴 승부를 보여줬다. 수비도 수준 높았고 투타 모두 최고수준이었다.

비록 패했지만 탬파베이도 뒤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매이닝 점수를 내며 따라갔고 역전까지 하기도 했다. 결국 이 노력은 9회말 결실을 맺었다. 2사 1,2루의 기회에서 다저스 마무리투수 캔리 젠슨을 상대한 탬파베이의 브렛 필립스는 끝내기 2타점 적시타를 때려낸 것. 2루주자가 홈 플레이트를 밟은 것은 물론 1루주자는 사실 홈에서 잡히는 것이었지만 다저스 포수 윌 스미스가 외야수가 던진 공을 막아놓고 어디갔는지 찾지 못하자 그틈을 타 아로사레나가 홈플레이트를 파고들어 승부를 끝냈다. 그야말로 명승부였다.

불펜투수들이 못 던진 것도 아니다. 양팀은 가능한 최고 불펜투수를 총투입했지만 타자들은 끈질긴 집중력을 보여주며 살얼음판 승부를 만들어가다 결국 역전과 재역전을 오갔다. 이날 경기를 해설한 ML 선수출신 김선우 해설위원은 “이런 경기를 하고나면 선수들이 몸이 아플 정도”라며 혀를 내둘렀다. 현지 해설자도, 메이저리그 공식 SNS도 “정말 대단한 경기(What a game)”라며 감탄사를 금치 못했다.

가히 메이저리그의, 월드시리즈의 수준을 느낄 수 있는 경기였다.

  • MLB.com SNS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5 13:23:54   수정시간 : 2020/10/25 13:42:2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