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한국인 메이저리거 타자 최초로 메이저리그(MLB) 월드시리즈에 진출한 최지만이 내친김에 MLB 최정상을 노린다. 최근 기세를 보면 못할 일도 아니다.

탬파베이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0 MLB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 7전 4선승제) 7차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에서 4-2로 승리, 월드시리즈 진출을 확정 지었다.

이날 최지만은 5번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격, 3타수 2안타 1볼넷 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팀이 승리를 거두면서 생애 첫 월드시리즈 무대를 밟게 됐다.

이정표도 함께 세웠다. 한국인 메이저리거 타자 최초로 월드시리즈 무대를 밟는 선수가 됐다. 앞서 박찬호, 김병현, 류현진이 월드시리즈를 경험한 바 있지만, 모두 투수였다.

이날 최지만은 첫 타석부터 출루에 성공했다. 팀이 2-0으로 앞선 1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 투수 랜스 맥컬러스를 상대로 볼넷을 골라냈다.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에는 실패했다.

3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는 뜬공으로 물러났다.

세 번째 타석에서는 안타를 뽑아냈다. 팀이 3-0으로 앞선 6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최지만은 상대 투수 호세 우르퀴디의 3구째를 타격해 중전 안타를 뽑아냈다. 이후 조이 웬들의 뜬공으로 3루까지 진루하고, 마이크 주니노의 라인드라이브 타구로 득점까지 올렸다.

최지만은 4-2로 추격당한 8회말 멀티히트를 완성했다. 1사 후 방망이를 잡아 좌전 안타를 뽑아내며 상대 투수 브레이크 타일러를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이후 대주자 마이클 브로소에게 배턴을 넘겼다.

  • ⓒAFPBBNews = News1
최지만은 수비에서도 빈틈이 없었다. 팀이 3-0으로 앞선 5회초 최지만은 1루 베이스를 단단히 지켰다. 3루수 조이 웬들이 휴스턴 호수 얄투베의 타구를 달려가며 잡았다. 중심이 다소 흔들린 상태에서 최지만에게 송구했다. 공은 오른쪽으로 약간 치우쳤지만, 최지만은 몸을 최대한 쭉 뻗어 공을 낚아챘다.

팀의 역대 2번째 월드시리즈 진출을 결정지어야 하는 경기에서 '3출루+멀티히트+호수비'로 펄펄 난 최지만이다.

최지만은 포스트시즌 12경기에 나와 타율 0.290(31타수 9안타) 2홈런 4타점으로 활약하고 있다. 출루율은 무려 0.436. 앞서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 양키스와의 1차전에서 ‘MLB 최고 몸값’ 투수 게릿 콜을 상대로 투런 포를 터트린 바 있다. 휴스턴과의 ALCS 5차전에서도 8회초 동점을 알리는 홈런을 기록했다.

이제 최지만의 시선은 월드시리즈로 향한다. 그가 월드시리즈에서 우승을 차지하면 김병현(2001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2004년 보스턴 레드삭스) 이후 2번째다. 타자로는 최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8 15:54:1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