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탬파베이 레이스 SNS 캡처
  • 피터 페어뱅크스 ⓒAFPBBNews = News1
  • 달려나오는 탬파베이 선수들 ⓒAFPBBNews = News1
  • 기뻐하는 탬파베이 선수들 ⓒAFPBBNews = News1
  • 최지만(왼쪽 아래)과 기뻐하는 탬파베이 선수들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탬파베이 레이스가 7차전까지 가는 승부끝에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진출권을 따냈다.

탬파베이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 7전 4선승제) 7차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에서 4-2로 승리, 월드시리즈 진출을 확정 지었다.

1~3차전까지 3연승을 따냈던 탬파베이는 이후 내리 3연패하며 스스로 위기를 자초했다. 하지만 마지막 7차전을 승리로 장식하며 다음 무대 진출에 성공했다.

탬파베이는 1998년 팀 창단 이후 첫 월드시리즈 우승에 도전한다. 앞서 2008년 월드시리즈에 처음 올랐지만, 필라델피아에 1승4패로 무릎을 꿇은 바 있다. 12년 만에 다시 월드시리즈 우승을 넘본다.

이날 최지만은 5번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격해 3타수 2안타 1볼넷 1득점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불방망이를 뽐낸 최지만은 생애 첫 월드시리즈 무대를 밟는다. 더불어 한국인 메이저리거 야수 최초로 월드시리즈 무대를 밟는 선수가 됐다. 앞서 박찬호, 김병현, 류현진이 월드시리즈를 경험한 바 있지만, 모두 투수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8 14:08:4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