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이 공격과 수비에서 모두 존재감을 과시하며 팀의 월드시리즈행에 일조했다.

탬파베이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 7전 4선승제) 7차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에서 4-2로 승리, 월드시리즈 진출을 확정 지었다.

이로써 탬파베이는 1998년 팀 창단 이후 첫 월드시리즈 우승에 도전한다. 앞서 2008년 월드시리즈에 처음 올랐지만, 필라델피아에 1승4패로 무릎을 꿇은 바 있다. 12년 만에 다시 우승에 도전한다.

이날 최지만은 5번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격, 3타수 2안타 1볼넷 1득점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불방망이를 뽐낸 최지만은 생애 첫 월드시리즈 무대를 밟는다.

  • ⓒAFPBBNews = News1
타석에서 맹타를 휘두른 최지만은 이날 수비에서도 빈틈이 없었다.

팀이 3-0으로 앞선 5회초 수비. 최지만은 1루 베이스를 단단히 지켰다. 3루수 조이 웬들이 휴스턴 호수 얄투베의 타구를 달려가며 잡았다. 중심이 다소 흔들린 상태에서 최지만에게 송구했다. 공은 오른쪽으로 약간 치우쳤지만, 최지만은 몸을 최대한 쭉 뻗어 공을 낚아챘다.

휴스턴은 비디오판독을 신청했지만, 심판은 최초 판정을 그대로 가져갔다. 아웃이 그대로 유지되자 최지만은 미소를 띠었고, 그 모습은 그대로 중계화면에 잡혔다.

최지만이 수비능력을 뽐낸 것은 이날 경기만이 아니었다. 앞서 지난 13일 열린 2차전에서도 최지만은 호수비로 박수를 받았다.

당시 4번 타자 겸 1루수로 나섰던 최지만은 ‘다리 찢기’ 수비를 보였다. 3회초 1사 1루 상황서 나온 짧은 송구를 왼쪽 다리를 쭉 뻗어 잡아내며 아웃카운트를 올렸다. 이어 5회초에는 자신의 오른쪽으로 빠져나가는 공을 낚아챘다. 8회초 역시 오른쪽으로 치우친 3루수 웬들의 송구를 엎드려 잡아내며 탄탄한 수비를 선보인 바 있다.

한편 최지만은 한국인 메이저리거 야수 최초로 월드시리즈 무대를 밟는 선수가 됐다. 앞서 박찬호, 김병현, 류현진이 경험한 바 있지만, 모두 투수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8 12:59:1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