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LA다저스 선수들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벼랑 끝에 서 있던 LA 다저스가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다저스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7전 4선승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6차전에서 3-1로 이겼다.

1승3패로 한 경기만 지면 짐을 싸야 했던 다저스는 이후 내리 2연승을 따내며 시리즈 전적 3승3패로 균형을 맞췄다.

다저스의 선발 투수 뷸러가 호투했다. 6이닝 7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로 상대 타선을 꽁꽁 묶었다.

다저스의 출발도 좋았다. 1회말 1사 이후 코리 시거와 저스틴 터너가 백투백 홈런을 쏘아 올렸다. 계속된 1사 1,3루 기회에서는 코리 벨린저가 1타점 적시타를 기록했다. 다저스는 3-0으로 앞서나갔다.

애틀란타는 7회초 1사 3루 기회에서 로날드 아쿠나가 1타점 적시타를 뽑아내며 1점을 만회했다. 그러나 거기까지였다. 더 이상의 추격은 없었다.

이날 경기는 다저스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두 팀은 같은 장소에서 19일 물러설 수 없는 7차전을 펼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8 10:10:4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