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이 배트플립에 대해 설명했다.

최지만은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미국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4선승제)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5차전에 5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 8회 천금같은 솔로포를 작렬하며 동점을 만들어냈다.

팀이 2-3으로 끌려가던 8회초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선 최지만은 솔로포를 작렬하며 동점을 만들었다. 상대 투수 조쉬 제임스의 97마일의 낮은 포심을 퍼올려 중월 솔로포로 연결시켰다. 챔피언십 시리즈 첫 홈런, 그리고 팀을 구해내는 솔로포를 작렬한 최지만은 호쾌한 배트플립으로 팀을 열광케 했다.

최지만의 배트플립은 화제를 낳았다. 패색이 짙던 팀을 구하고 팀원들의 분위기를 끌어 올리는 데 최고의 퍼포먼스였지만, 반대로 미국 메이저리그에서는 금기하다시피 하는 도발성 행동이기에 우려를 낳기도 했다.

하지만 경기 후 케빈 캐시 탬파베이 감독은 "이런 선수 한 명쯤은 있는 게 좋다"고 말하며 크게 개의치 않아했다. 최지만 역시 경기 후 인터뷰에서 '배트 플립은 연습한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건 아니다"라고 짧게 답했다.

한편, 최지만은 홈런 상황에 대해 “처음엔 바깥쪽 공을 노렸는데, 투수가 계속 몸쪽 승부를 해서 몸쪽을 노리고 스윙했다"며 "타이밍이 잘 맞아 홈런으로 이어진 것 같다"고 회상했다.

이어 이날 패배에 대해선 “오늘 진 건 어쩔 수 없다. 선수들 모두 내일 경기를 생각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그는 "오늘 경기에선 졌지만, 아직 우리가 3승 2패로 앞서고 있는 상황이다. 오늘 경기에 개의치 않겠다"고 다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6 14:34:4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