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비교적 잘 던지던 커쇼였다. 하지만 6회 애틀랜타의 맹공을 이겨내지 못하면서 가을 징크스 탈출에 실패했다.

커쇼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4차전에서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7피안타(1피홈런) 4탈삼진 1볼넷 4실점으로 패전 위기에 몰렸다.

5회까지 1실점으로 잘 던졌던 커쇼였다. 1회 선두타자 안타에도 삼진과 병살로 마무리하며 이닝을 끝낸 커쇼는 2회에도 1사 1루 위기를 실점없이 넘기며 순항했다. 3회에도 선두타자 안타를 내줬지만 삼진과 병살로 이닝을 마무리하며 호투를 이어갔다.

커쇼는 4회 첫 점수를 허용했다. 1사 후 오즈나와의 맞대결에서 슬라이더가 통타당하며 솔로포로 이어졌다. 하지만 커쇼는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넘겼고, 5회말도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며 다시 안정을 찾았다.

그러나 6회가 문제였다. 선두타자 아쿠나에게 내야 안타와 수비 실책으로 2루를 내준 커쇼는 프리먼과 오즈나에게 연속 적시 2루타를 내주면서 2실점했다.

커쇼는 무사 2루 위기에서 그래테롤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하지만 그래테롤이 1사 후 알비스와 스완슨에게 적시타를 연달아 내주면서 커쇼의 자책점도 4로 늘었다.

한편, 커쇼 강판 후에도 다저스의 위기는 계속됐다. 그래테롤이 스완슨에게 2타점 적시타를 맞은 이후 곤잘레스가 올라왔으나 적시타-볼넷-적시타를 차례로 내주며 와르르 무너졌다. 6회에만 6실점한 다저스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6 11:26:3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