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이 패색이 짙던 팀을 홈런으로 구해냈다.

최지만은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미국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4선승제)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5차전에 5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 8회 천금같은 솔로포를 작렬하며 동점을 만들어냈다.

전날 내야 안타로 챔피언십 첫 안타를 기록한 최지만은 16일에도 안타를 기록했다. 2회 첫 번째 타석 때 볼넷으로 출루한 최지만은 4회 두 번째 타석에서도 볼넷으로 나가며 멀티 출루 경기를 만들어냈다. 그리고 5회 세 번째 타석 때 중전 안타를 때려내며 안타를 신고했다.

그리고 팀이 2-3으로 끌려가던 8회초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선 최지만은 솔로포를 작렬하며 팀을 구해냈다. 상대 투수 조쉬 제임스의 97마일의 낮은 포심을 퍼올려 중월 솔로포로 연결시켰다. 챔피언십 시리즈 첫 홈런, 그리고 팀을 구해내는 솔로포를 작렬한 최지만은 호쾌한 배트플립으로 팀을 열광케 했다.

최지만의 홈런 직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메인 화면 중계에 '최지만은 슈퍼맨인가(Choi, or is it superman)'이라며 최지만의 동점포에 놀랍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6 09:17:5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