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유일한 실점을 내준 4회. 사실 이 실점은 없을 수도 있었다. 바로 2루수 콜튼 웡이 조금만 더 센스를 발휘해 순간판단을 잘했다면 말이다.

아쉬운 센스로 인해 시작된 실점은 김광현에게 옥에 티가 됐다.

김광현은 25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미국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홈경기에서 5회까지 99구를 던져 1실점 5피안타 2볼넷 3탈삼진 투구를 하고 내려갔다. 평균자책점은 기존 1.59에서 1.62가 됐다. 팀이 3-1로 앞선 6회를 앞두고 내려가 승리투수 요건을 갖췄다.

사실상 2020 정규리그 마지막 등판을 가진 김광현은 1회를 모두 땅볼로 삼자범퇴 처리하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2회 첫 삼진 후 빗맞은 안타를 맞았지만 5-4-3 병살타를 잡았다. 3회 선두타자에게 2루타를 맞았지만 포심 패스트볼을 결정구로 활용해 연속 헛스윙 삼진을 만들며 득점권을 무실점으로 막은 김광현이다.

4회 2사 1루에서 연속안타를 내주며 끝내 첫 실점을 한 김광현은 다행히 1-1 상황에서 4회말 세인트루이스 딜런 카슨의 2점홈런이 나오며 3-1로 앞서갔다.

5회만 막으면 승리투수 요건을 갖출 수 있었다. 선두타자를 3루땅볼로 막은 김광현은 중견수 뜬공으로 2사까지 잡고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이날 첫 볼넷을 허용했다. MVP출신인 크리스티안 옐리치와의 승부에서 폭투가 나오며 2루까지 허용한 김광현은 풀카운트에서 8구승부끝에 끝내 볼넷을 내준다. 안타를 맞았던 브론을 2사 1,2루에서 상대하게 된 김광현은 끝내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힘겨웠던 5회를 무실점으로 막고 이날 임무를 마쳤다.

이날 실점을 한 4회가 매우 아쉬웠다. 1사 후 라이언 브론에게 안타를 내줬고 이어진 제드 저코와의 승부에서 김광현은 2루땅볼을 만든다. 이때 웡은 2루로 달리지 않는 브론을 보고도 2루로 던졌다. 만약 이때 웡이 1루로 던졌다면 타자주자 저코가 포스 아웃되고 브론은 2루의 절반도 가지 못한 상황이라 몰아넣어 태크아웃으로 병살을 만들 수 있었기 때문이다.

물론 너무 순간적인 상황이었다. 공이 다소 빠르게 웡에게 왔고 웡은 생각할 시간이 부족해보였다. 1루주자 브론마저 이 상황을 이해하지 못해 빨리 2루로 달려가 태클이라도 해 병살을 면하려고 했어야 했다. 브론도 이해못할 주루를 했고 웡도 아쉬운 수비를 한 셈이다.

웡 역시 2루로 던진 이후에 먼저 1루에 던지고 1루주자를 태그아웃을 노리는 전략이 보였는지 아쉬워하는 눈치였다.

결국 이때 웡의 아쉬운 수비로 인해 이닝이 끝났어야할 4회가 2사 1루로 계속 이어졌고 이후 김광현은 연속 안타를 내주며 끝내 실점하고 말았다. 끝났어야할 이닝이 계속되자 김광현도 진이 빠져버린 것이다.

물론 이날 5이닝 1실점 투구만 했다는 것으로도 김광현은 충분히 대단했다. 하지만 무실점으로 마칠 수 있었기에 4회 웡의 아쉬운 센스가 안타까울 수밖에 없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5 11:30:5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