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통산 평균자책점이 6.75인 투수에게 6이닝동안 노히터를 당했다.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야속할 정도로 터지지 않았고 그 속에서 김광현은 가뜩이나 많은 투구수까지 겹쳐 지쳐버렸다.

그렇게 병을 주는가 했던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김광현이 내려가고 역전을 만들며 패전을 모면케했다.

  • ⓒAFPBBNews = News1
김광현은 20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8시 5분 미국 펜실베니아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2020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5.1이닝동안 103구를 던지며 3실점 5피안타 1볼넷 4탈삼진 투구를 하고 내려갔다. 1사 1,3루의 상황에서 강판됐고 이후 올라온 불펜투수 제이크 우드포드가 희생플라이를 내주며 4실점이 돼 결국 김광현은 5.1이닝 4실점이 됐다.

김광현의 평균자책점은 기존 0.63에서 1.59가 됐고 이후 다행히 팀이 7회 5득점으로 역전에 성공해 패전은 면했다. 세인트루이스는 5-4로 승리하며 5할 승률을 넘어섰다(25승 24패).

이날 김광현은 1회 1사 후 2번타자인 케브라이언 해이스에게 높은공이 통타당하며 중월담장 넘어가는 큼지막한 솔로홈런을 맞고 말았다. 이로 인해 25이닝동안 이어오던 무실점 행진이 종료됐다.

김광현은 2회는 삼자범퇴로 막았지만 3회 9번타자 호세 오수나와 7구 승부 끝에 68.5마일짜리 커브가 하필 가운데로 몰려버렸고 이 실투가 홈런이 됐다.

5회까지는 어떻게든 버텼지만 투수구 90개가 넘어간 6회 김광현은 선두타자에게 2루타를 내준 후 결국 연속 안타를 맞으며 추가실점을 했다. 자신이 내려간 후에도 희생플라이가 나와 총 4실점을 하게 된 김광현은 총 103개의 공을 던지며 메이저리그 진출 후 최고 투구수를 던졌다.

다행히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7회 0-4로 뒤지던 경기를 5-4로 역전하며 김광현의 패전은 모면케해줬다.

이날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정말 김광현에게 병도 주고 약도 줬다. 통산 평균자책점이 6.75인 미치 켈러에게 막혀 켈러가 내려갈때까지 단 1안타도 뽑지 못했다. 고작 2볼넷 1몸에 맞는공을 얻어내는게 전부였다.

김광현은 비록 홈런을 주긴했지만 5회까지 어떻게든 버텼다. 하지만 6회까지도 득점은커녕 안타도 못 만들어내는 타선을 보며 힘이 빠질 수밖에 없었다. 결국 김광현도 한계가 와 6회 무너지며 마운드를 내려갈 수밖에 없었다.

  • ⓒAFPBBNews = News1
그러나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7회부터 터졌다. 노히터를 기록했던 켈러가 내려가자마자 바뀐 투수를 상대로 볼넷-볼넷-몸에 맞는 공으로 단숨에 만루를 만들었다. 이후에도 2타점 2루타-1타점 희생플라이-몸에 맞는 공-1타점 적시타-1타점 적시타로 결국 0-4로 뒤지던 경기를 5-4로 역전해낸 것이다.

김광현은 패전으로 끝날 경우 메이저리그 첫 패배를 안을 뻔했다. 하지만 자신이 있을 때는 야속하게도 터지지 않던 타선이 자신이 내려간 이후 단숨에 경기를 역전해주면서 패전은 모면하게 해줬다.

김광현에겐 한편으론 고맙지만, 또 야속하기도 한 세인트루이스 타선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0 11:13:1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