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무려 승률이 7할에 달하는 LA 다저스가 10경기나 남긴 상황에서 메이저리그 최초로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했다.

다저스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레스 원정경기에서 7-5로 승리했다.

이날 다저스는 오프너 전략을 썼고 3회 이후 더스틴 메이가 올라와 5.1이닝 3실점 투구를 했다. 포수 윌 스미스가 4타수 2안타 3타점 1득점 맹활약을 했다. 다저스는 총 5명의 투수를, 샌디에이고는 9명의 투수를 쓸 정도로 총력전을 펼쳤다.

이날 승리하면서 다저스는 50경기를 치른 현재 35승 15패 승률 7할을 기록했다. 이로써 다저스는 메이저리그 최초로 2020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했다. 2013년부터 8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 확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7 09:21:2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