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MLB 홈페이지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2020 메이저리그(MLB) 포스트시즌 일정이 확정됐다. 오는 30일(이하 한국시간) 막을 올린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16일 올시즌 포스트시즌 일정을 발표했다. 오는 28일 정규시즌을 마치고 하루 휴식 후 30일부터 포스트시즌을 시작한다.

통상적으로 홈 앤 어웨이 방식으로 열리지만 올 시즌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수로 인해 특정 지역에 모여 경기를 치른다. 이동을 최소화하기 위함이다. 월드시리즈를 제외하고는 시리즈 중간 휴식일이 없는 것도 없다.

2020시즌은 확장 포스트시즌으로, 종전 10개 팀에서 늘어난 16개 팀이 참가해 우승을 다툰다. 아메리칸리그와 내셔널리그에서 각각 8개 팀이 포스트시즌 무대에 오른다.

리그별 지구 1위 팀에게 1~3번 시드, 2위 팀에게 4~6번 시드가 주어지고, 승률이 높은 나머지 두 팀이 7~8번 시드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한다.

먼저 와일드카드 시리즈(3전 2승제)가 열린다. 시드 1-8번, 2-7번, 3-6번, 4-5번 팀이 각각 상위 시드팀의 홈구장에서 경기를 치른다. 이긴 팀은 5전 3선승제의 디비전 시리즈에 진출한다.

아메리칸리그 디비전 시리즈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다저스타디움과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의 홈구장인 펫코파크에서 다음달 6일부터 열린다.

내셔널리그 디비전 시리즈는 텍사스 레인저스의 홈구장인 글로브라이프 파크와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홈구장인 미닛메이드파크에서 하루 뒤인 다음달 7일부터 열린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유니폼을 입고 순위 경쟁 중인 류현진이 포스트시즌 경기를 지난해까지 소속팀이었던 LA다저스의 홈구장인 다저스타디움에서 치를 가능성도 있다.

디비전시리즈 승자가 맞붙는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이상 7전4선승제)와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는 펫코파크(10월 12일)와 글로브라이브 필드(10월 13일)에서 각각 펼쳐진다.

내셔널리그와 아메리칸리그 최강 팀끼리 대결하는 월드시리즈(7전 4선승제)는 텍사스에서 10월 21일부터 열린다. 모든 일정은 10월 안으로 마무리될 전망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6 09:29:24   수정시간 : 2020/09/16 09:34:4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