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실력이 전혀 녹슬지 않았다.”

7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은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게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김광현은 15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6시 10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 원정 더블헤더 1차전 경기에 선발등판해 7이닝동안 87구를 던져 무실점 3피안타 3볼넷 6탈삼진으로 호성적을 기록했다. 팀이 1-0으로 앞선 연장 8회말 시작전 마운드를 내려와 승리 투수 요건을 갖췄지만, 1-2로 패하며 시즌 3승은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경기 후 CBS스포츠는 “김광현은 신장 문제 때문에 약 2주간 투구를 하지 않았다. 그러나 김광현의 실력은 전혀 녹슨 기미가 없었다. 눈부셨던 복귀전”이라며 공백기를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바로 호투를 펼친 김광현을 치켜세웠다.

이날 김광현은 몸쪽으로 꽂히는 패스트볼로 상대 타선을 했다. 또한 김광현은 타이밍을 뺏는 느린 커브로 빠른 패스트볼과 정반대로 상대를 현혹시켰다.

김광현은 화상인터뷰에서 자신의 호투 비결에 대해 “매더스 투수코치가 밀워키 타선이 몸쪽 공에 약하다고 말해줘서 몸쪽으로 향하는 직구를 많이 던졌다. 계획된 투구로 경기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24이닝 연속 비자책 경기를 하고 있는 김광현은 구단 역사에 이름을 남겼다. 1968년 밥 깁슨 이후 처음으로 4경기 연속 ‘5이닝 이상 비자책 경기’를 한 투수가 됐다. 무려 52년 만에 나온 기록이다.

또 양대 리그에 평균자책점이 공식 도입된 1912년 이후, 역대 데뷔 첫 선발 5경기 평균자책점(0.33) 2위를 기록했다. 1위는 ERA 0.20을 기록한 발렌수엘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5 11:38:2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