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현지 언론이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화려했던 부상 복귀전이 불펜 방화로 물거품이 됐다며 안타까워했다.

김광현은 15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6시 10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 원정 더블헤더 1차전 경기에 선발등판해 7이닝동안 87구를 던져 무실점 3피안타 3볼넷 6탈삼진으로 호성적을 기록했다. 팀이 1-0으로 앞선 연장 8회말 시작전 마운드를 내려와 시즌 3승을 눈앞에 뒀지만, 1-2로 패하며 승수를 쌓지 못했다.

비록 3승을 거두진 못했지만 이날 김광현은 올시즌 빅리그에 진출한 후 시즌 최다 이닝을 소화하고 최다 탈삼진을 기록까지 세웠다. 그의 평균자책점은 기존 0.83에서 0.63까지 내려갔다.

더블헤더로 정규 7회 이후 연장으로 진행된 8회초 승부치기에서 세인트루이스 타선이 1득점에 성공하며 경기를 리드했다. 그러나 8회말 불펜의 방화로 1-2 끝내기 역전패를 당했다.

  • ⓒAFPBBNews = News1
경기 후 미국 현지 매체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는 7이닝 동안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던 김광현의 역투가 빛이 바랬다고 했다. 매체는 "연장전에서 터진 밀워키의 2점은 좌완투수 김광현의 눈부셨던 선발 복귀전을 망치기 충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광현을 치켜세웠다. 매체는 "부상에서 복귀한 김광현은 밀워키를 좌절시켰다"며 "그는 3안타만 허용하며 밀워키를 틀어막았다. 특히 효율적인 투구를 했다. 11개의 아웃카운트를 올리는 데 단 50구만 필요했다"고 평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5 09:43:0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